정치

전현희 "'공무원 월북 판단' 유권해석 보고 거짓말? 사실 아냐"

입력 2022/08/08 10:42
69613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행정심판 메타버스 체험 홍보관 브리핑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8일 "언론 보도된 공무원 월북 관련 여당이 질의한 유권해석에 대해 (자신이) 보고받은 적 없다고 거짓말한다는 프레임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언론 보도된 제 발언의 내용들은 조사 착수 이전에는 권익위도 언론 보도에 나오는 정도 외에는 구체적 사실관계를 알지 못해 답변에 한계가 있다는 취지의 유권해석팀 결론을 원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저녁 TV조선은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실이 서해 피살 공무원 이대준 씨를 당시 정부가 월북자로 규정한 게 타당한지 권익위에 유권해석을 의뢰한 것이 공개되기 전에 전 위원장이 권익위 직원들로부터 관련 내용을 보고받았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전 위원장이 지난달 MBC 라디오에 출연해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에 관해서는 사실상 권익위가 언론을 통해서 인지한 정보 외에는 구체적 사실관계를 전혀 알지 못한다"고 한 발언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전 위원장은 페이스북 글에서 "위원장으로 중요 현안에 대해서는 당연히 직원들로부터 보고를 받고 있고 이 사안에 대해서도 보고받은 바 있다"며 "다만 위원장은 권익위 유권해석팀의 해석 결론을 존중하고 그 유권해석 결론을 위원장이 자의적으로 변경한 적이 없다는 것이 팩트"라고 반박했다.

전 위원장은 자신을 향해 일부가 '파렴치하다', '알박기다' 등 비난을 하는 것과 관련해 "평생 살아오면서 한 번도 들어보지 못했던 날이 선 단어들이 제 가슴을 마치 칼날처럼 마구 후벼파 매우 아프고 고통스럽다"며 "급기야는 거짓말쟁이로까지 몰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