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오세훈 "이준석 법적 대응, 당과 자신에게 도움 안 돼"

입력 2022/08/08 16:23
69770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오세훈 서울시장

오세훈 서울시장이 8일 소속 당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과 관련해 이준석 대표가 법적 대응을 예고한 데 대해 우려를 표했다.

오 시장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이 휴가 복귀 일성으로 '초심을 지키면서 국민의 뜻을 잘 받들겠다'고 말했다"며 "이런 와중에 이준석 대표는 법적 대응을 예고하고 있다. 매우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이 대표가 지금 이러는 건 국민에게도 당에게도 그리고 자신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지금은 국가적 경제·안보 복합 위기를 풀기 위해서 모두 함께 힘을 모아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임기 초의 대통령이 마음껏 일할 수 있도록 합심 협력할 때이지 시시비비를 가릴 때가 아니다"라며 "선공후사의 마음으로 자중자애할 것을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적었다.

이 대표는 지난 5일 당 상임전국위원회가 비대위 전환을 추인하면서 '자동 해임' 위기에 놓이게 되자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낼 뜻을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해 13일 기자회견을 예고한 상태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