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사전 연락하는 게 그렇게 힘든가"…북한이 남측 몰래 한 짓

입력 2022/08/08 20:43
수정 2022/08/08 21:25
北 통보없이 황강댐 방류 한 듯
사전통보 공개 요청에도 무응답
69844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출처 = 연합뉴스]



중부 지방에 내린 폭우로 북한이 남측에 통보도 없이 임진강 상류 황강댐을 방류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댐 방류시 사전에 통지해 달라는 남측 요청에 북한이 응하지 않은 것이다.

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통일부 관계자는 이날 "북한 지역에 집중 호우가 쏟아지면서 북한이 황강댐 수문을 열고 닫기를 반복하고 있다"며 "강수 상황에 따라 황강댐의 수위를 조절하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북한으로부터 사전에 황강댐 방류 관련 통보를 받은 적이 없다는 이 관계자는 "방류 여부는 다른 방법으로 파악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 6월 28일 입장문을 내고 "장마철 남북 접경지역 홍수 피해 등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북측에 댐 방류시 시전 통지를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하지만 북한은 남측의 이같은 요청에도 6월 말 집중호우가 쏟아지자 통보 없이 황강댐 방류를 시작한데 이어 이번에도 남측에 통보하지 않고 수문을 연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황강댐 방류로 우리 측에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은 거의 없어 보인다"면서도 "오늘 내일 북한 지역에 많은 비가 예보됐기 때문예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전 통보없이 황강댐이 방류를 하면 하류의 경기도 연천, 파주 등에서 수해 피해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2009년 북한이 예고 없이 황강댐 수문을 열면서 연천군 주민 6명이 목숨을 잃었다.

한강홍수통제소에 따르면 황강댐 방류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임진강 최북단 필승교의 수위는 이날 오전 7시 기준 1.24m였으나, 오후 7시 30분에는 5.2m로 12시간여만에 5배 가까이 상승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