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진, 12일 유엔사무총장 면담…한반도·우크라 상황 등 논의

입력 2022/08/09 15:29
70162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안토니우 쿠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박진 외교부 장관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12일 서울에서 만나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논의한다.

외교부 안은주 부대변인은 9일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양측은 한반도를 포함한 지역 정세, 기후변화·우크라이나 상황 등 주요 국제 현안과 제77차 유엔총회 준비 현황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 부대변인은 "자유민주주의, 인권, 법치 등 보편적 가치를 수호하는 글로벌 중추 국가로서 우리나라와 유엔 간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양측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 북한 도발 자제와 비핵화를 위한 국제 공조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의 11∼12일 방한에는 군축 담당 사무차장과 정무 담당 사무차장보, 기후변화 담당 사무차장보 등 유엔의 주요 고위 인사들도 동행한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을 계기로 방한한 적이 있다. 일본, 몽골에 이어 방한하는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12일 윤석열 대통령과 오찬도 예정돼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