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홍근 "대통령이 스텔스기인가…폭우 아비규환에도 모습안보여"

입력 2022/08/10 10:00
수정 2022/08/10 10:02
"아크로비스타가 국가위기관리센터인가…오세훈도 책임서 자유롭지 못해"
70362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의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10일 중부권 집중호우 사태와 관련해 "아비규환의 와중에도 대통령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며 "국민이 밤새 위험에 처해 있는 동안 콘트롤타워인 국가위기관리센터가 제때 작동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서울이 물바다가 되는 때에 대통령은 뭐하고 있었느냐는 비판이 쏟아지고 급기야 SNS상에 무정부 상태란 말이 급속도로 번졌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공무원 출근 지침을 빼면 어떤 상황 대응이 있었는지 모르겠다"며 "대통령이 모습도 드러내지 않고 전화로 위기상황에 대응을 했다는데 대통령이 무슨 스텔스기라도 된단 말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실의 인식도 심각하다. '대통령이 있는 곳이 상황실'이라는 궤변까지 늘어놓았는데, 서초동 아크로비스타가 국가위기관리센터라는 말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703625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비대위회의 주재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은 다음날이 돼서야 '퇴근 때 보니 내가 사는 아파트가 언덕인데도 1층이 침수될 정도로 엄청났다'고 하던데, 심각성을 본인의 눈으로 확인하고도 그냥 퇴근한 것을 자인한 셈"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책무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 지키는 일이다. 이미 수도권에 폭우 예보가 있었으면 위기대응 총사령관으로서 사전에 철저히 대비하고 실시간 대응을 진두지휘해야했다"며 "윤석열 정부는 이번 사태를 계기삼아 위기대응 시스템을 제대로 갖출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 "오세훈 서울시장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서울시가 집중호우 대비를 위한 예산을 900억원이나 삭감한 것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며 "지난번 서울시장 때 우면산 산사태를 겪고도 이렇게 안이한 대처를 한 것이 더 충격"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폭우로 유명을 달리하신 피해자분들과 유가족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최첨단 인프라로 무장한 대한민국 수도 서울에서 폭우로 생명이 희생된 것에 대해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머리 숙여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호우로 인한 국민의 피해가 이루 말할 수 없다. 정부는 집중호우 피해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지원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