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미, 北 사이버위협대응 국장급 첫회의…가상화폐 해킹 차단 등

입력 2022/08/10 10:59
70395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제1차 북한 사이버 위협 대응 한미 실무그룹 회의 수석대표

외교부는 북한의 불법 사이버 활동에 대응하기 위한 한미 외교당국 첫 국장급 회의가 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 공동성명 후속 조치 이행 차원에서 열렸다. 당시 양국 정상은 북한의 사이버 위협 대응을 위한 협력을 대폭 확대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양측에서는 이태우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과 정 박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가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했으며 북핵 문제, 사이버·가상자산 분야 담당 양국 유관 부처 관계자들도 함께했다.

양국은 이번 회의에서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북한의 해외 IT 노동자 및 가상화폐 해킹을 통한 핵·미사일 개발 자금 확보 시도를 차단하는 것이 긴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또 북한의 불법 사이버 활동에 대응하기 위한 구체적인 공조 방안을 협의했다.

양국은 연내 적절한 시점에 서울서 2차 회의를 열고 관련 논의를 지속하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