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나경원, 당권 도전 시사…"지금부터 고민하려해"

변덕호 기자
입력 2022/08/10 13:31
수정 2022/08/10 13:32
70459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지난 6월 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시당 6.1 지방선거 당선자 대회 및 워크숍에서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축사하고 있다. [사진 = 국회사진기자단]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10일 차기 당권 도전에 대한 가능성을 시사했다.

나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인터뷰에서 "지금까지는 적극적으로 고민하지 않았다. 그런데 지금부터는 고민하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당대표 선거에서 이준석 대표에 밀려 2위로 아쉽게 당권을 놓쳤는데 이번에 도전하면 어떨 것 같나'라는 질문에 "저는 그 자리가 요구한다면, 그 자리에 제가 적합하다면 어떤 자리를 갈 때마다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당내에서 '김기현·안철수 의원'이 이미 당권 도전에 나선 데 대해서는 "저도 다선 정치"이라며 "그 사람의 정치 역사, 이력은 국민과 당원들이 더 잘 아신다. 정치인은 언제나 몸이 풀려있다"고 했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이 '혁신형 관리 비대위'를 지향한다고 강조한 데 대해서는 "당이 정기국회를 앞두고 '혁신'을 얼마나 할 수 있느냐의 문제"라며 "선출된 권력이 혁신을 제대로 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대위원장이 해야 할 일은 다음 전당대회 준비"라며 "당내에서 원내 인물로 (비대위원장을) 하자고 했고, 주 위원장은 그간 국회부의장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안다. 원내대표직을 수행할 때 포용적인 면이 있으셨다. 그래서 관리형 비대위원장으로 직무를 잘 수행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나 전 의원은 '대통령 지지율 하락과 당의 비대위 체제 전환'과 관련해선 "사실 돌이켜 보면 득점할 수 있는 곳이 어느 곳도 없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대표적인 것이 새로 출범하는 대통령과 정권을 강력하게 지지해줘야 할 당내에서 권력 갈등만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역시 인사가 만사라고 하는데, 상당히 '망사'였던 게 맞는다"며 "대표적인 것이 박순애 전 교육부 장관이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변덕호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