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테러 다족로봇·다목적 정찰드론 개발…2024년 시범배치

입력 2022/08/10 16:00
방사청, 현대로템·프리뉴와 신속연구개발사업 협약 체결
70567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대테러 작전용 다족보행로봇

대테러 작전용 로봇과 다목적 정찰 드론이 2년 뒤 일선 부대에 배치된다.

방위사업청은 현대로템과 대테러 작전용 다족보행로봇, 프리뉴와 대대급 다목적 정찰드론 사업을 신속연구개발사업으로 진행하기로 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두 사업은 예산이 각 46억원, 43억원이며 약 2년간 연구개발 후 2024년 하반기부터 결과물이 실제 군에 시범배치돼 운용될 계획이다.

대테러 작전용 다족보행로봇은 적의 위협을 조기에 식별하고 대응함으로써 인명 피해를 최소화하고 전투력 향상에 기여할 수 있다.

대대급 다목적 정찰드론은 감시정찰 등 다양한 임무를 복합적으로 수행해 전술제대의 입체적 작전 수행을 지원하며 국방 분야 드론의 국산화에도 기여하게 된다.




신속연구개발사업은 4차 산업혁명의 기술발전 속도에 맞춰 신기술이 적용된 무기체계를 2년 안에 신속하게 연구개발하고 군 시범 운용을 거쳐 소요와 연계하는 사업이다. 관련 협약 체결은 이번이 처음이다.

엄동환 방사청장은 "신속연구개발사업을 통해 첨단기술 발전 속도에 맞춰 무기체계 획득 기간을 단축하고 비용을 절감할 것"이라며 "군이 첨단 과학기술 강군으로 도약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70567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대대급 다목적 정찰드론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