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통령실 "박민영 영입해 2030 MZ 이슈 반영 역할"

변덕호 기자
입력 2022/08/10 16:59
수정 2022/08/10 16:59
대통령실은 10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박민영 대변인을 영입해 대통령실에 2030·MZ세대이슈를 더 잘 이해하고 반영할 수 있도록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대변인을 대통령실로 발탁한 경위에 대해 "2030의 마음을 이해하고, MZ세대가 당면한 이슈를 더 잘 이해하고 반영시킬 수 있는 역할을 할 사람을 찾다가 같이 일해보자고 제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 대변인이) 대통령실에서 같이 일을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일단 만나봤고, 같이 일하면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과거 박 대변인이 다소 강경한 태도로 보수적 성향 발언을 한 데 대해서는 "(박 대변인의 여러 발언들을) 하나하나 정리해서 들여다보고 평가하고 그랬다기보다는, 청년세대로서 유연하고 자기 생각이 단단하게 서 있는 사람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의 생각을 정치적 성향으로 규정짓기 보다는 유능한 일꾼이 될 거라고 생각이 들어 같이 일해보자고 했다"고 부연했다.

박 대변인의 역할에 대한 질문에는 "대변인실에서 어떤 하나의 역할을 맡아서 일하게 될 것"이라며 "미처 잡아내지 못한 2030의 생각들 그런 부분을 소통시켜주는 역할을 부탁할 것"이라고 말했다.

[변덕호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