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국힘 김성원, 수해복구 현장 발언

입력 2022/08/11 14:22
수정 2022/08/11 15:19
국민의힘이 수해 현장을 찾아 자원 봉사 활동에 나서며 민심 수습에 나선 가운데, 김성원 의원이 "비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를 비롯한 현역의원 40여명과 보좌진, 당직자, 당원 등 100여명과 함께 집중 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을 찾아 수해복구 지원활동에 나섰다. 차기 당대표 후보로 거론되는 안철수 의원, 나경원 전 의원 등이 총출동했다.

채널 A가 보도한 당시 영상에 따르면, 김 의원은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했다. 김 의원 옆에는 권 원내대표와 임의자 의원이 함께 있다. 권 원내대표는 먼 곳을 바라보면 김 의원 말을 듣지 않는 듯한 모습이었다.


임 의원은 김 의원의 팔을 때리며 촬영 중인 카메라를 가리켰다.

방송에 출연한 윤희석 전 국민의힘 대변인은 "유구무언이다. 저 발언은 아무리 사석에서라도 해선 안 될 발언인데, 채증됐다"며 "김 의원은 정치적으로 많이 곤란한 상황이 될 것 같다. 아무리 가까운 사이에 있는 사람과 편한 자리에서 하는 말이라도 할 말과 안 할 말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재선 국회의원 아니겠나"라면서 "피해 현장에 가서 봉사하겠다고 의원들이 가서 준비하는 과정에서 저런 발언이 나왔다는 것에 대해선 무엇으로도 제가 해명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해당 모습이 담긴 영상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순식간에 퍼졌다. 네티즌들은 "어떻게 저런 소리를 할 수 있나" "침수 피해 때문에 고인이 되신 분들도 있는데 이럴 수 있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되자 김 의원은 기자들에게 입장문을 보내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 깊이 반성하며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남은 시간 진심을 다해 수해 복구 활동에 임할 것이며, 수해로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날 주 위원장은 봉사활동에 나선 인사들에게 미리 주의를 주기도 했다. 그는 봉사활동을 시작하기 전 "수재 입은 수재민들의 참담한 심정을 놓치지 말고 장난치거나 농담하거나 심지어 사진 찍고, 이런 일은 안 해줬으면 좋겠다"면서 "흉내만 내지 말고 해 떨어질 때까지 정말 내집이 수해 입은 것처럼 최선 다해 일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한 바 있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