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진 "북핵 외교적 해결 위해 항상 대화의 길 열어둬"

입력 2022/08/11 19:42
71108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미국 일간지 워싱턴타임스(Washinton Times) 대표단 접견한 박진 외교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이 11일 미국 일간지 워싱턴타임스(Washinton Times) 대표단을 접견하고 "북핵 문제의 평화적·외교적 해결을 위한 대화의 길을 항상 열어두고 있다"고 말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접견에서 정부가 굳건한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확장억제 실행력을 강화하고 강력한 연합대비태세를 견지해 나가는 동시에 대화의 길을 열어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한반도 문제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있는 워싱턴타임스 대표단이 미국 내에서 한국 정부의 노력에 관심과 이해를 높이는 데 많은 역할을 해달라고도 당부했다.

워싱턴타임스 대표단은 조지프 디트라니 전 미국 6자회담 특사, 베스 밴 듀인 미국 하원의원, 월터 샤프 전 주한미군사령관, 앤드루 김 전 미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센터장과 워싱턴타임스 관계자 등으로 구성됐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