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집중호우] 이상민 행안장관, 서울 관악구 수해 현장 점검

입력 2022/08/11 20:48
수정 2022/08/12 00:30
71119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11일 오후 서울 관악구의 산사태가 발생한 지역을 둘러보고 있다. [행안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11일 수도권 집중호우로 수해를 입은 서울 관악구를 방문해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피해 상인을 위로한 뒤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장관은 먼저 남부초등학교에서 신림동 일원 호우 피해지역의 가전제품 무상수리를 지원 중인 가전3사 합동무상수리팀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그는 "무더운 날씨에도 가전제품 무상 수리를 지원 중인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면서 "신속하고 친절한 수리 지원을 통해 피해 주민의 아픔과 불편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 100개 점포가 모두 침수 피해를 당한 관악신사시장에서 피해 복구상황을 점검하고 상인들을 만나 애로·건의 사항을 청취했다.

711192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상민 장관, 집중호우 피해지역 현장방문

또 산사태로 인한 토사 유입 및 침수 피해가 발생한 관악구 그린빌라를 방문해 복구현황을 점검했다.




이 장관은 현장 관계자에게 "피해 상인과 주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신속한 복구를 부탁드린다"면서 "행안부도 피해 복구 등에 필요한 예산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신속한 피해 복구와 일상 복귀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