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건유출' 대통령실 행정요원 해임…'관리책임' 비서관도 감찰

입력 2022/08/11 22:38
집무실 인근 시위 분석 문건…대통령실 "감찰여부 알려줄 수 없어"
71136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용산 대통령실

대통령실 내부 문건을 외부로 유출한 당사자로 지목된 시민사회수석실 행정요원이 해임된 것으로 11일 확인됐다.

대통령실 관계자에 따르면 시민사회수석실 소속 A 행정요원은 최근 용산 대통령실 인근의 집회·시위를 분석한 내부 문건을 외부로 유출했다는 이유로 해임됐다.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 집회 및 시위 입체분석'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였다.

MBC는 해당 문건을 입수해 보도하기도 했다. 시민단체·노동조합이 결합한 시위 내역을 분석한 뒤 이 둘의 연결을 차단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게 주된 내용이다.

공직기강비서관실은 관리 책임을 물어 상관인 시민사회수석실 소속 B 비서관에 대한 감찰도 진행 중이다.

수석이나 비서관 등 윗선에 보고되지 않은 문건이라는 시민사회수석실 측 해명에도 불구하고 이를 '보안 사고'로 규정한 것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공직기강비서관실) 업무의 성격상 특정 사안과 대상자에 대해 감찰 여부를 알려드릴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대통령실은 외부 업체 사내 이사를 겸직해 논란을 빚었던 총무비서관실 소속 행정관에게도 사표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