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재오 "대사면 통해 새로운 분위기 만들어야"…MB 사면 촉구

입력 2022/08/11 22:39
71136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명박 전 대통령 일시 석방

옛 친이(친이명박)계 좌장 격인 국민의힘 이재오 상임고문은 11일 "국민 여론을 다시 안정시키고 국민통합에 다가가는 차원에서 대사면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고문은 이날 YTN '뉴스큐'에 출연해 이명박(MB)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 배제 기류에 대해 "대통령실이 놓친 게 뭐냐면, 이번 사면이 특정 개인을 사면하고 안 하고의 문제가 아니라 정권 인수 후 처음 하는 사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누구는 하고 누구는 안 하고 이런 차원이 아니고 대사면을 통해 새로운 분위기를 만드는 데에 초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 고문은 전날 이 전 대통령과 통화했다면서 "(이 전) 대통령이 '지금 중요한 게 국가가 안정되고 당이 안정돼야 하는데 내 문제로 그것에 지장이 가서야 되겠느냐. 그렇다면 나는 안 해도 좋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어려운 때에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도움이 된다면 나는 사면 안 해도 좋다'는 말씀을 본인이 했다"고 덧붙이면서도 "그러나 (사면은) 지지도와 관계없다. 왜냐하면 대통령의 공약이지 않나"라고 했다.

711366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국민의힘 김성원, 수해현장 실언 사과

이 고문은 이날 수해복구 지원 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은 김성원 의원을 향해 "정신이 나갔을뿐더러 국회의원 할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저렇게 할 거면 아예 안 가는 게 낫다"며 "자기네들 받는 세비라도 반을 털어서 구호 성금으로 주는 게 낫지, 가서 저런 소리를 하는 게 말이 되는 얘기인가. 기가 막힌 얘기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김 의원 발언을 비판하면서 "국민의힘 보좌진들은 눈과 귀를 의심했다. 김 의원의 발언은 국회의원 자질을 의심할만한 심각한 망언"이라고 직격했다.

이어 "당 구성원 모두가 진정성을 의심받을 수 있는 언행을 하지 않도록 각별히 조심해야 할 것임을 다시 한번 인식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