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농지법 위반 의혹 강병삼 제주시장 후보자 지명 철회하라"

입력 2022/08/12 14:19
전농 제주도연맹 성명
71357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제주도청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은 12일 성명을 내고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농지법 위반 의혹을 받는 강병삼 제주시장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전농 제주도연맹은 "오 지사가 지명한 강 후보자는 2019년 경매로 제주시 아라동에 7천여㎡ 규모 농지 5개 필지를 매입했다"며 "해당 농지는 경매 당시부터 후보자를 포함한 4명이 공동명의로 소유했다"고 밝혔다.

전농 제주도연맹은 "농지법에 따라 농지를 취득하면 실제 경작을 해야 하지만, 강 후보자가 공동으로 매입한 농지 일부는 현재도 농사를 짓기는 어려운 상태"라며 "농지를 농사 목적으로 구매하지 않은 경우 그 매입자는 투기 세력"이라고 비판했다.

전농 제주도연맹은 "변호사인 강 후보가 법에 대한 거의 모든 내용을 알면서 농지법만 모르고 있을 리 만무하다"며 "오 지사는 강 후보자 임용을 철회하고 강 후보자의 농지법 위반 사항을 조사하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