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준석 "난 '체리따봉' 받아본 적 없어…尹대통령 만날 이유 없다"

입력 2022/08/13 18:21
71631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지난 7월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 398회 임시회 6차 본회의 대정부 질문도중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자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 출처 =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윤핵관과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기자회견 뒤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만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대통령과 만날 이유가 없을 뿐더러 풀 것도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저는 이미 그 텔레그램 문자 이후 제 권한을 상실했다. 제겐 책임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문자파동에 대해 "대통령실에서 '이 대표가 오해 말길 바란다'고 말한 바 있는데 당시 저도 '오해하지 않고 정확하게 이해했으니 오해했다고 오해하지 말길 바란다'고 정확하게 말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저는 체리 따봉을 못 받아봤다.


단 한 번도 받은 적이 없다"며 "많은 국민들이 표를 (윤 대통령에게) 던지며 바라던 대통령의 모습이 겹쳐지는 내용은 아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체리 따봉은 체리가 엄지를 치켜든 이모티콘을 뜻한다. 지난달 26일 권성동 원내대표가 국회 대정부 질문 도중 '대통령 윤석열'로 저장된 발신자와 텔레그램을 보내는 장면에서 등장했다.

텔레그램 화면을 보면 윤 대통령은 "우리 당도 잘하네요, 계속 이렇게 해야.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라고 보냈다.

권 원내대표는 "대통령님의 뜻을 잘 받들어 당정이 하나 되는 모습을 보이겠습니다"라고 답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체리가 엄지를 치켜든 이모티콘을 보냈다.

[최기성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