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보] 이재명, 부·울·경 모두 1위…오늘까지 누계 74.59% '독주'

입력 2022/08/13 18:51
수정 2022/08/13 19:18
'어대명' 대세론 고착화 전망…박용진 누계 20.7%·강훈식 4.7%
71637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연설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를 선출하기 위한 13일 부산·울산·경남 경선에서도 이재명 후보가 75% 안팎의 득표율로 압승했다.

전대 일정이 반환점을 눈앞에 둔 상황에서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대명)'으로 불리는 대세론을 입증하며 독주체제를 구축한 양상이다.

이 후보는 이날 울산에서 열린 순회 경선에서 권리당원 투표 득표율 77.61%로 압도적 1위를 나타냈다.

박용진 후보가 18.4%로 2위, 강훈식 후보가 3.99%로 뒤를 이었다.

경남에서 진행된 경선에서는 이 후보가 75.53%를 얻었고 박 후보는 20.06%, 강 후보는 4.41%를 받았다.

부산에서는 이 후보가 73.69%를 얻었다.

박 후보는 21.93%, 강 후보는 4.38%의 득표율을 나타냈다.

이날까지 치러진 전국 순회경선의 누적 득표율은 이 후보가 74.59%, 박 후보 20.70%, 강 후보 4.71% 순이다.

716371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민주당 당대표 후보 부산 합동연설회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