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전현희 "대통령실-권익위 승진희망자 정치거래에 감사원 동원돼"

입력 2022/08/13 22:03
71656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의사봉 두드리는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13일 감사원이 권익위에 진행 중인 감사와 관련해 "정치적 거래", "청부 감사"라며 비판했다.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용산 대통령실과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승진을 원하는 권익위 고위관계자 제보 등 삼각편대(가 이뤄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지적처럼 권익위원장 사퇴, (권익위 고위관계자의) 승진, 당권 구도 정리라는 모종의 정치적 거래에 감사원이 동원된 하명 청부감사라는 의혹도 제기된다"고 말했다.

전 위원장은 이어 "대통령실은 이미 후임 권익위원장과 실명까지 거론된 부위원장 후보들을 사실상 임명하고 (나의) 사퇴를 기다리며 대기 중"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 들어 권익위원장이 국무회의 참석 대상에서 빠진 점 등을 들며 "대통령실과 총리실이 망신주기식으로 권익위원장을 배제 시키고 사퇴를 압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 위원장은 권익위가 이전 정부에서 조국, 추미애, 박범계 전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 내린 유권해석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북한 귀순 어민 사건 관련 처리 결과까지 감사 대상이 된 사실도 언급했다.

전 위원장은 "현재 여권에서 권익위에 문제를 제기하는 정치적 사안들이 대부분"이라며 "감사원은 자신들의 정치적 편향성과 (이번 감사가) 권익위원장을 겨냥한 청부성 사퇴압박 감사라는 의도를 숨기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