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권영세 "한미훈련, 아무리 담대한 구상이라도 양보할 수 없어"

입력 2022/08/17 09:05
수정 2022/08/17 10:49
"종전체제 필요한 부분으로 안봐"…文정부 추진했던 '종전선언'엔 부정적
72557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답변하는 권영세 통일부 장관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17일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맞물려 경제·정치·군사적 상응조치를 제공하겠다는 '담대한 구상'에 한미연합훈련 중단은 포함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권 장관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북한이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요구한다면 이 문제로 미국과 대화할 수 있느냐'는 사회자 질문에 "아무리 담대한 구상이라도 우리가 양보할 수 없는 부분이 몇 가지 있는데 그중에 한미연합훈련이 있다"고 답했다.

그는 "한미연합훈련은 순수한 방위훈련이며 북한도 군사훈련은 할 것이다. 신뢰 구축이 돼 있더라도 군대를 유지하는 한 훈련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남북 간 군사적 신뢰 구축이 진전되면 군사훈련의 시기·종류를 통보하거나 더 나아가 서로의 군사훈련을 참관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이를 '담대한 구상'에 포함된 군사 조치의 한 예시로 들었다.

아울러 정치적 상응조치와 관련해선 "정전협정을 담보하는 중립국 감독위원회처럼, 북한의 비핵화 단계에 맞춰 평화체제를 담보하는 내용을 담아 평화체제를 점진적으로 진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전임 문재인 정부가 추진했던 '종전선언'에 대해선 "현재가 정전체제인데 완전히 평화협정으로 넘어가는 것은 모를까 종전체제로 가는 건 그렇게 필요한 부분으로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담대한 구상' 가운데 식량·인프라 지원 등 경제협력 방안에 대해서만 언급했고 정치·군사적 상응조치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우리가 '담대한 구상'을 추진하는데 있어 미국이 얼마나 주도권을 줄 것으로 보느냐는 취지의 질문엔 "한미관계가 엄청나게 변했고 든든해져 우리가 북한과 중국에 대해 과감한 조치를 자신 있게 제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미 국무부가 '담대한 구상'에 대해 "평양과의 진지하고 지속적 외교를 위한 길을 열어둔 한국의 목표를 강력히 지지한다"고 한 것에 대해 "대북제재 유예·면제되는 과정까지 포함해 지지한다는 것"이라고 봤다.

정부는 '담대한 구상'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필요시 미국 등과 협의해 대북제재 면제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권 장관은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대북특사를 요청할 가능성에 대해선 "현 단계에서 특사를 보낼지, 그 특사를 누구로 보낼지 생각하는 건 아직 조금 이른 상황"이라면서도 "남북관계에 새로운 돌파구를 만들거나 도약이 필요한 상황이거나 인물이라면 가리지 않고 열어둔 상태에서 특사를 보내고 선정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일각에서 내년 초 국민의힘 전당대회 개최설이 제기된 가운데 당권 도전 가능성을 묻자, "코멘트하는 자체가 적절치 않다"면서도 "(현 정부가 올해 5월에 출범했는데) 조금 이르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