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野 "대통령실 관저·사적채용 국정조사"

입력 2022/08/17 17:32
尹 취임 100일 맞아 공세 강화
더불어민주당·기본소득당·무소속 의원 175명이 17일 윤석열 대통령 집무실·관저 관련 의혹 및 사적 채용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이날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부가 불공정과 몰상식 궤도를 하루라도 빨리 벗어나 정상 순항하도록 견인하는 일은 국회가 국민을 대신해 초기에 정확한 진단·점검을 통해 잘못을 바로잡는 것에서 시작한다"고 말했다.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는 "많은 혼선과 비용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실을 용산으로 이전해야만 했던 경위가 무엇인지 국민이 의아해하고 있다"며 "대통령실을 이전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공사를 수주하는 데서도 사적 인연이 작용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사 대상은 △대통령실 이전 비용 누락·축소 △군(軍) 시설 이전 타당성 △집무실·관저 공사 업체 선정 및 공사 과정 △청와대 개방 및 활용 △대통령실 사적 채용 의혹 △긴급재난 컨트롤타워 부재 등이다. 국정조사 특별위원회는 18명으로 구성한다.

민주당은 탄핵을 언급하며 국민의힘이 합의해줄 것을 요구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비선 실세의 국정농단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을 당하지 않았느냐"며 "여당이 대통령실 감싸기로 일관한다면 지난 정권의 불행한 사태를 되풀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성승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