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與 '정기국회 후 전대' 급부상…김기현 "연말"·안철수 "연초"

입력 2022/08/18 12:12
수정 2022/08/18 12:46
수해복구 등 조기전대 무리 판단…전대, '李 징계만료' 시기와 연동설도
73087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발언하는 국민의힘 주호영 비대위원장

국민의힘 차기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 시기로 크리스마스를 전후로 한 '연말 전당대회'가 급부상하고 있다. 내년도 예산안 심사를 끝으로 한 정기국회가 종료된 뒤 12월 말 전대를 치른다는 계획이다.

최근 폭우로 여당이 수해복구 작업에 집중해야 하는 상황인데다, 집권 후 첫 국정감사와 예산안 심사 중 전대를 열기 부담스럽다는 당내 의견이 지배적인 데 따른 것이다.

주호영 비대위원장도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당내외에서 정기국회를 끝낸 뒤 전대를 치러야 한다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고 밝힌 바 있다.

김기현 등 당권주자들도 정기국회 종료 후 전당대회를 치르자는 의견에 큰틀에서 공감하고 있다.

김 의원은 18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정기국회와 (전대 시기는) 특별한 상관이 없다.


그러니까 그게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도 "(당내에) 또다른 의견도 있어서 그런 의견들을 다 존중해 비대위가 적절한 시점을 결정할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또다른 의견'을 수용하겠다는 뜻을 비침으로써 당초 주장했던 '9월 말·10월 초' 전대 시기에서 입장을 선회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 의원 측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수해 등 예기치 못한 변수가 생겼기 때문에 전당대회를 서둘러 열기엔 무리가 따른다. 하지만 전대 개최 시기를 내년 초로 넘길 순 없다"고 말했다.

730871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안철수·김기현 의원(왼쪽부터)

당 일각에선 친윤(친윤석열계)그룹을 중심으로도 연말 전대에 공감을 표하고 있다. 12월 초 예산안 심사를 마치고 나서 바로 전대 일정에 돌입, 주자 간 토론 등을 거친 뒤 해를 넘기기 전 국민의힘을 대표할 새 얼굴을 뽑아야 한다는 것이다.

전국 권역별 토론회와 TV토론 등 전대 일정에 통상 3주가량 걸린다는 점을 고려하면 연말 전당대회도 충분히 가능하다는 주장이다.


이런 '연말 전대설' 이면엔 이준석 전 대표의 거취도 연동된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이 전 대표는 지난달 8일 윤리위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를 받았기 때문에 내년 초에 징계가 만료된다.

따라서 연초로 전대 일정을 넘긴다면, 성 접대 의혹 등과 관련해 경찰 수사에서 무혐의가 나올 경우 이 전 대표가 당권에 재차 도전할 가능성도 열려 있는 셈이다.

다만 한 친윤계 의원은 통화에서 "이 전 대표의 징계 만료 시기와 전대 시기는 전혀 상관이 없다"며 "신년인사 등으로 어수선한 연초보다는 연말에 새 지도부를 뽑는 것이 낫다고 본다"고 말했다.

반면 또다른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은 연말 전당대회보다는 연초에 무게를 두고 있다. 안 의원은 당권경쟁이 과열될 위험이 있다는 점에서 정기국회 도중 전당대회를 치르는 것에도 반대해왔다.

안 의원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전당대회는 안정적으로 국회의 역할과 기능을 다 한 이후 해도 늦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연말에 하려면 예산국회 중 전대 준비에 들어가야 하므로 힘들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