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잡음 많던 정책조정·홍보부터 손댄다

입력 2022/08/18 17:49
수정 2022/08/19 00:57
윤곽 드러난 대통령실 개편

김대기 "정책소통 강화 필요
슬림 대통령실 전제는 유지"

기획관리관 새로 설치해
산하에 특별감찰관 배치
김건희 여사 지원 역할도
73260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예고한 인적쇄신이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가장 큰 변화는 정책기획수석실 신설과 홍보라인의 변화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18일 "정책기획수석을 신설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민생이라든지 정책 어젠다 쪽에서 소통 문제 같은 게 있기 때문에, 앞으로 국민과 내각, 대통령실 간에 소통과 이해를 원활히 할 수 있는 조직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이관섭 한국무역협회 상근부회장이 (정책기획수석으로) 유력한 분"이라고 덧붙였다. 이 부회장은 행정고시 출신으로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제1차관을 지낸 경제 분야 관료다.

현재 대통령실에는 정책조정기획관실이 있고 산하에 비서관이 3명 있다.


그러나 수석과 비서관 사이 '급'인 해당 조직이 정부와 대통령실 간 정책을 조율하는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구조적인 문제점이 불거지자, 수석급으로 격상해 메시지, 기획, 조율 기능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비서실장 직속의 국정과제비서관과 정책조정기획관실의 기획비서관, 연설기록비서관 등이 모두 정책기획수석실 산하로 이관될 예정이다. 장성민 정책기획조정관은 미래비서관실과 함께 내년 11월 결정되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업무에 주력할 방침이다.

홍보라인은 김은혜 전 국민의힘 의원이 총괄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의원은 홍보수석을 맡으면서 기자들, 대중과 창구 역할을 하는 대변인직도 수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영범 홍보수석은 홍보특보로, 강인선 대변인은 외신대변인으로 이동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다만 일각에선 현재 '홍보수석실' 하나에 담긴 홍보 업무와 공보 업무를 분리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대언론 업무를 하는 공보와 국정홍보를 맡는 공보를 분리하되, 홍보수석실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된다.

관리와 총무 기능을 담당하는 기획관리실장 신설도 검토 중이다. 김대기 비서실장은 이에 대해 "최종 확정되지 않았다.


아이디어 차원"이라고 말을 아끼면서도 "기획관리실장이라고 해도 (현재 대통령 비서실장과 국가안보실장과) 같은 정도는 아니다"고 말했다. 3실장 체제라고 할 무게 있는 업무를 맡지 않을 것이란 얘기다. 현 비서실장 산하에 두고, 수석과 비서관 사이 '기획관'급으로 존재할 가능성이 크다. 총무와 관리 업무는 물론이고 윤 대통령이 곧 임명할 것으로 보이는 특별감찰관실과 형식상으로는 존재하지 않는 김건희 여사 관리 업무 등도 여기에서 맡을 가능성이 크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때부터 윤 대통령이 스스로 강조해온 '슬림화'와 이 같은 개편 방향이 배치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김대기 비서실장은 "일을 하다 보면 필요한 분야도 있고 줄일 분야도 있다"면서 "슬림화라는 대전제를 갖고 운영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직이 일부 늘어날 순 있지만, 인원을 대거 확충하거나 하는 식은 아닐 것이라는 설명이다.

또 김대기 비서실장은 윤 대통령의 공약사항이었던 민관합동위원회는 사실상 없어지는 것이냐는 질문에 "대통령 직속 정책위원회가 많지 않았냐. 그것과 민관합동위가 중복되는 부분도 있고, 합동위로 고정시키면 경직적으로 운영될 수도 있다"면서 "보다 탄력적으로 운영하겠다. 그때그때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회의체로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존에 구상했던 민관합동위의 모습은 아닌 것이다.

한편 대통령실의 인적쇄신 등 방안이 대통령실이 아닌 여의도, 즉 국민의힘 쪽에서 계속 나오는 것에 대한 당혹스러움도 묻어났다. 김대기 비서실장은 "대통령 비서실 조직개편에 대해 신문에 많이 난다. 이게 여당발로 나온 것 같다"며 "서로 의견을 수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인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