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안위서 野, 김대기·이상민 '폭우 속 만찬' 논란 제기

입력 2022/08/18 22:45
73317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답변하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8일 행정안전부·경찰청 업무보고에서는 수도권 집중호우 피해가 컸던 지난 8일 정부의 대응이 도마 위에 올랐다.

특히 야당은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과 이상민 행안부 장관이 당시 만찬 일정을 진행했다는 제보를 토대로 부실 대응 논란을 제기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진석 의원은 "제보를 받았다"며 "8일 오후 4시에 서울에 비가 많이 와서 아수라장이 됐는데, (대통령실) 비서실장하고 홍보수석 (등) 몇 분이서 기자들하고 저녁에 만찬도 하고 술자리도 가졌다더라"라고 말했따.

이어 "이 상황이 사실이라고 한다면 저는 믿어지지가 않는다"며 "사실이라고 한다면 대단히 부적절한, 믿을 수 없는 일 아니냐"고 했다.




이와 관련 행안위에 출석한 이 장관은 "가정적인 사실에 대해 제가 답변드리기는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며 "전 잘 모르겠다"고 했다.

또한 민주당 김교흥 의원은 이 장관에 대해 "8일 오전 폭우 피해가 (예상)되니까 각별히 유의하란 지시를 내리고 오후 4시에 군산의 '섬의날' 축제에 갔다"며 "그 축제를 꼭 장관이 가셔야 하나. 폭우가 쏟아지는 걸 (유의하라고) 본인이 지시까지 강하게 해놓고…"라고 지적했다.

이어 "1시간 동안의 행사가 끝났으면 곧바로 세종시 상황실로 가시면 되는데 호텔에서 저녁까지 드시지 않았나"라며 "(저녁자리에) 막걸리가 들어가지 않았나"라고 추궁했다.

이 장관이 "전 안 마셨다"고 답하자, 김 의원은 "만찬한 장소에 막걸리 들어가지 않았나"고 물었고 이 장관은 "전 기억이 없다"고 했다.

다시 김 의원이 "건배까지 하지 않았나"라고 재차 질문하자 "전 안 마셨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