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총리, 양구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긴급지시 "초동 방역에 만전"

입력 2022/08/18 23:29
73319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한덕수 국무총리는 18일 강원도 양구군 소재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것과 관련, 관계부처에 긴급 지시를 통해 철저한 방역 대책을 주문했다.

한 총리는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게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발생농장의 살처분 조치를 신속하게 하고, 긴급행동지침(SOP)에 따라 이동중지 명령을 발령하는 등 초동 방역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철저한 역학조사를 통해 전파 원인을 신속히 파악하라"며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통제초소와 소독시설 운영 등 현장 방역 조치가 철저히 이행되도록 하라"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환경부 장관에게는 "발생농장 인근뿐 아니라 경기·강원 지역 울타리를 신속하게 점검·보강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야생 멧돼지로 인해 바이러스가 확산하지 않도록 폐사체 수색과 환경 시료 검사 등을 실시해 오염원 제거와 소독에 만전을 기하라"며 "포획 활동도 집중적으로 실시하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