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尹대통령 "한·캐나다 협력으로 AI 새로운 도약"…3대 강국 목표(종합)

입력 2022/09/23 09:27
수정 2022/09/23 13:58
토론토대 간담회…"디지털 활용해 자유 확대·인권 보장"
경제수석 "캐나다 성공 비결은 원천기술 개발·우수 인재 유치"
84093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고감각 로봇손 시연 지켜보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캐나다 방문 첫 일정으로 토론토대학에서 인공지능(AI) 전문가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딥러닝 알고리즘을 개발한 제프리 힌튼 교수와 가스 깁슨 벡터연구소 대표, 메릭 거틀러 토론토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한국과 캐나다 양국이 서로 협력한다면 인공지능 분야에서 새로운 도약을 이뤄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새 정부는 향후 양국 간 인공지능 분야에 대한 협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토론토대가 한국과 캐나다의 경제 과학협력 허브가 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토론토에 대해 "전 세계 인공지능 연구자와 빅 테크 기업들이 모여드는 인공지능의 메카"라고 평가했다.


이어 "캐나다의 성공 요인을 듣고 한국의 기술력을 도약시킬 방안에 대해 의견을 듣고자 이 자리를 찾았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디지털 기술이 자유의 확대를 위한 의미 있는 수단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날 행사 역시 전날 윤 대통령이 미국 뉴욕대에서 제안한 '디지털 자유 시민을 위한 연대' 구상을 실현하기 위한 첫 번째 행보라는 게 대통령실 설명이다.

윤 대통령은 자신의 구상에 대해 "디지털을 활용해 자유, 인권 같은 보편적 가치를 인류에게 확산시키고, 평화와 번영을 위한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가자는 취지"라고 밝혔다.

84093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인공지능 석학 만난 윤석열 대통령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디지털 플랫폼 정부'를 소개하며 "진정한 디지털 민주주의, 획기적인 행정서비스의 개선, 사회적 약자에게 꼭 필요한 복지 체계의 개선에 새로운 장을 열 것"이라고도 했다.

윤 대통령은 "세계시민의 자유 확대와 인권 보장을 위한 바람직한 디지털과 인공지능 활용 방안에 대해 귀한 의견을 경청하고 싶다"며 비공개 대화도 나눴다.


최상목 경제수석은 간담회 직후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인공지능 강국으로 성장한 캐나다의 성공 요인이 원천기술 개발과 우수 인재 유치에 대한 안정적·장기적 투자에 있었음을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캐나다 정부가 이른바 '인공지능 암흑기'에도 연구·개발을 꾸준히 지원해 이 분야에서 새로운 지평을 연 딥러닝 기술 개발을 이끌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스탠포드 인공지능 지수에 따르면 우리나라 경쟁력은 현재 6위 수준"이라며 "한국도 향후 3대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 수석은 "인공지능은 디지털 기술 핵심"이라며 "이제는 반도체를 넘어 인공지능 강국으로 도약을 시작한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디지털 질서를 주도하는 동시에 인공지능 강국으로 도약하려는 두 가지 지향점이 이번 캐나다 순방의 두 가지 지향점이었다고 최 수석은 덧붙였다.

오는 23일 열리는 윤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대통령의 양자 회담에서도 핵심 광물 공급망 강화와 함께 인공지능 분야 협력이 주요 의제로 다뤄질 전망이다.

840930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윤석열 대통령 내외, 캐나다 토론토 방문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