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부동산

도시형 자기부상철도 3일 개통…세계 두번째

조성신 입력 2016.02.02 13:53  
  • 공유
  • 글자크기
우리나라가 일본에 이어 두번째로 도시형 자기부상철도 상용화에 들어간다.

국토교통부는 인천국제공항 교통센터∼용유동 관광단지(6.1km, 6개 정거장)에 건설한 시속 110km급 도시형 자기부상철도를 오는 3일 오전 11시 개통한다고 2일 밝혔다.

지난 1993년 대전 엑스포 전시용 차량(시속 30km급)을 최초 개발하고, 2006년 실용화 모델(시속 110km급) 개발에 성공한 우리나라는 2012년까지 인천국제공항에 시범노선을 건설하고 3년여 동안 종합시운전과 장애보완, 전문기관 안전점검 등을 거쳐 개통에 이르렀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시범노선 건설부터 개통까지 9년 4개월 동안 총 4149억원(△국가 2880억원 △인천시 191억원 △인천공항공사 795억원 △민간 283억원)이 투입됐으며 한국기계연구원, 철도시설공단, 현대로템 등 국내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이번 자기부상철도는 순수 국내기술로 제작·건설됐다. 특히 구조물을 슬림화해 지난 2005년 개통한 일본에 비해 건설비를 절반 수준으로 줄여 가격경쟁력을 갖춘 동시에 외관 디자인도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저렴한 건설비를 내세우고 있는 중국의 도시형 자기부상철도가 곧 개통을 앞두고 있어 중국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서는 해외 철도시장에서 기술고도화 등 건설비 추가절감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정부 차원에서도 다각적인 행정적 지원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공항 자기부상철도는 공항구역 내 교통수단으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15분마다 운행하며 일반인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