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부동산

"과천시민광장 공공주택 조성 반대"…과천시민 3천여명 집회

입력 2020.08.08 20:33   수정 2020.08.10 08:45
  • 공유
  • 글자크기
정부 개발 방침 철회까지 매주 토요일 집회 열기로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인 과천시민광장에 주택을 공급하려는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경기 과천시민들이 8일 저녁 대규모 집회를 열고 "일방적 난개발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과천시민공원 난개발 철회하라"

'과천 시민광장 사수 대책위원회'가 주관해 과천중앙공원 분수대 앞에서 이날 오후 7시에 개최한 집회에는 비가 오락가락하는 궂은 날씨에도 3천여명(집회주최 측 추산)이 넘는 시민이 참여했다.

대책위는 "과천청사 유휴지 내 공공주택공급정책 계획은 정부가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이라며 "이는 과천시민의 심장과 같은 휴식공간을 외면하는 것을 넘어 과천시와 시민을 완전히 무시하는 처사"라고 밝혔다.

이어 "미래 세대를 위한 소중한 자원이 난개발로 버려지는 것을 두고 볼 수 없다"면서 "정부는 이번 주택공급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중앙공원을 가득 메운 시민들은 '절대 사수 전면 철회'라고 적힌 유인물을 저마다 손에 쥐고 흔들었고, 광장 곳곳에는 '과천심장 난개발 결사반대', '서울 공급은 광화문 광장'이라고 적힌 플래카드가 설치됐다.




중앙공원 한쪽에서는 과천시민광장 난개발 철회를 요구하는 시민 서명운동과 후원금 모금 운동이 함께 전개됐다.

이미지 크게보기
"과천심장 난개발 결사반대"

남편과 함께 집회에 참석한 시민 이 모(50) 씨는 "우리가 임대주택을 공급한다고 해서 반대하는 것이 절대 아니다"라며 "과천시민광장은 서울광장처럼 과천시민에게는 추억과 애정이 깃든 휴식공간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시민 황 모(42) 씨는 "오랫동안 과천시민의 소중한 쉼터로 사랑받은 시민광장을 온전히 우리 시민에게 돌려달라"고 호소했다.

집회에서는 과천시의회 미래통합당 김현석, 박상진 의원이 시민과 함께 과천시민광장을 지키겠다는 의미로 삭발하기도 했다.

대책위는 정부가 과천시민광장에 대한 주택공급계획을 철회할 때까지 매주 토요일 집회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과천시민광장에 아파트가 들어서는 것을 막지 못하면 후손에게 죄를 짓는 것"이라며 "내주 중에 김현미 국토부 장관에게 공개토론을 제안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과천시민공원 난개발 철회하라"

시민 집회에 앞서 과천시도 정부의 주택공급계획에 항의하는 의미로 지난 6일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에 천막을 설치하고 야외시장실 운영을 시작했다.

정부과천청사 맞은편에 있는 유휴부지는 정부 소유의 땅으로, 8만9천㎡ 부지가 시민들이 이용하는 공원, 운동장, 주차장으로 쓰이고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