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부동산

대림산업, 지주·건설·석유화학 3개로 나눠

손동우 기자
입력 2020.09.10 17:39   수정 2020.09.10 17:41
  • 공유
  • 글자크기
대림, 지주사 체제 전환

전문화로 주주이익 극대화
이미지 크게보기
그동안 분할 소문이 끊이지 않던 대림산업이 결국 기업 분할에 나섰다. 내년부터 지주사·건설·석유화학 3개 회사로 나뉜다. 대림산업은 이번 분할을 계기로 지주사 체제를 갖춰 나간다는 계획도 세웠다. 건설사업과 석유화학사업으로 구성된 그룹 주력 사업의 핵심 역량을 강화하면서 지배구조도 투명하게 만들겠다는 목적이다.

대림산업은 10일 이사회를 열고 지주회사와 사업회사 2개로 분할하는 방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인적분할과 물적분할을 동시에 추진해 대림산업을 존속법인인 지주회사 디엘주식회사(가칭)와 건설사업을 담당하는 디엘이앤씨(가칭), 석유화학회사인 디엘케미칼(가칭)로 분할하게 된다.

분할방식은 대림산업을 디엘과 디엘이앤씨로 인적분할하고 디엘에서 디엘케미칼을 물적분할하는 구조다. 디엘과 디엘이앤씨는 기존 회사 주주가 지분율에 따라 분할 신설회사의 주식을 나눠 갖는다. 분할비율은 디엘 44%, 디엘이앤씨 56%다.


동시에 디엘은 석유화학사업부를 물적분할해 디엘케미칼을 신설한 후 디엘케미칼 주식 100%를 보유하게 된다.

대림은 오는 12월 4일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내년 1월 1일 지주회사를 출범할 계획이다. 이후 지주회사인 디엘주식회사와 건설사업을 담당하는 디엘이앤씨 사이에 주식 교환 등을 거쳐 디엘이앤씨를 자회사로 만들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대림산업 안에 건설 부문과 석유화학 부문이라는 이질적인 사업이 함께 있어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지적에 앞으로는 개별 성장 전략을 추구해 주주 이익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림은 이번 분할을 계기로 지주회사 중심의 투명한 기업지배구조도 기대한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기존 내부거래위원회를 확대 재편해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 거버넌스위원회를 운영할 계획이다. 사외이사를 대표하는 선임 사외이사 제도도 함께 도입한다.


세부적으로 지주회사인 디엘은 계열사별 독자적인 성장 전략을 지원하고 조율하는 역할에 집중한다. 디엘이앤씨는 안정적인 이익 성장을 발판으로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해 생산성을 혁신하고 디벨로퍼 중심의 토털 솔루션 사업자로 성장할 계획이다. 디엘케미칼은 저원가 원료 기반의 사업을 확대하는 한편 윤활유와 의료용 신소재 등 사업 진출을 통해 글로벌 톱20 석유화학회사로 발돋움한다는 전략이다.

대림은 최근 건설 자회사인 삼호와 고려개발을 합병해 시공능력평가 17위권인 대림건설을 출범시켰다. 올해 3월엔 석유화학사 카리플렉스를 인수했다.

[손동우 부동산전문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