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부동산

서초동 상한제적용 아파트, 3.3㎡당 3252만원에 분양

이축복 기자
입력 2020.10.18 17:14   수정 2020.10.18 17:16
  • 공유
  • 글자크기
이번주 전국서 3930가구 청약
하남시 위례 공공분양도 나와
이미지 크게보기
서울 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적용받는 아파트 청약이 나온다.

18일 부동산 리서치 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10월 넷째주에는 전국 12곳에서 총 3930가구(오피스텔·임대 포함, 도시형생활주택·행복주택 제외)의 청약 접수가 이뤄진다.

19일 GS건설 자회사인 자이S&D는 서울 서초구 서초동 1451-67 일원에 '서초자이르네'를 분양한다. 낙원청광연립 가로주택정비사업으로 공급되는 단지는 지하 3층~지상 14층, 2개 동, 전용면적 50~69㎡, 총 67가구 중 일반분양은 35가구다.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돼 3.3㎡당 평균 분양가는 3252만원으로 결정돼 6억3000만~8억9400만원 선에서 서초동 진입이 가능하다.

수도권 접근성이 좋은 위례신도시에 공공분양 물량이 나오는 것도 주목된다. 20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경기 하남시 위례택지개발지구 A3-3a블록에 공공분양 336가구를 공급한다.


단지는 6개 동, 전용면적 51㎡ 107가구, 59㎡ 229가구로 구성되며 LH의 새로운 브랜드인 '안단테'가 처음으로 적용된다.

생애최초 특별공급 비율이 확대된 아파트도 나와 예비 청약자들의 관심이 높을 전망이다. 우남건설은 23일 경기 여주시 교동 427-1 일원에 들어서는 '여주역 우남퍼스트빌'의 해당 지역 1순위 청약 접수를 한다. 민영주택 중 생애최초 특별공급을 진행하는 단지로 전용면적 85㎡ 이하 분양물량 중 7%에 달하는 32가구가 생애최초 특별공급 물량으로 배정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18층, 8개 동, 전용면적 59~99㎡, 총 602가구 규모다.

같은 날 호반산업은 충남 당진시 수청동 수청2지구 RH-2블록에 들어서는 '호반써밋 시그니처 2차'의 1순위 청약을 접수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12개 동, 전용면적 84㎡, 총 998가구 규모로 들어선다.

[이축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