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부동산

김포 누르자 파주, 부산 묶자 울산…집값 풍선효과

권한울 , 김태준 기자
입력 2020.11.26 17:46   수정 2020.11.26 19:48
  • 공유
  • 글자크기
조정대상지역 신규 지정에
인접한 지역 아파트값 껑충
업계 "공급 없이는 도돌이표"
이미지 크게보기
정부가 경기 김포시와 부산 해운대·수영·동래·연제·남구와 대구 수성구를 지난 19일 조정대상지역으로 새로 지정한다고 발표하면서 경기 파주시, 울산시, 창원시, 대구 달서구 등 조정지역에 인접한 지역 아파트값이 껑충 뛰었다.

전문가들은 규제지역 지정에 따른 전형적인 '풍선효과'로 분석했다.

26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11월 넷째주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이 전주 대비 0.23% 오른 가운데 조정지역과 인접한 지역 아파트 매매가는 전국 평균보다 더 올랐다.


경기 파주시와 창원시, 울산시는 2012년 5월 감정원이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래 최대 폭으로 올랐고, 대구 달서구는 2015년 9월 0.68% 상승률을 기록한 이래 5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했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김포, 부산, 대구 수성구 등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하니 파주, 울산, 창원 등 인접 지역이 더 올라버린 전형적인 풍선효과로 볼 수 있다"며 "서울에서 촉발된 집값 상승이 전국으로 확산됐고, 일부 지역을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으니 인접 지역이 오른 것인데 아파트 공급이 즉각적으로 늘어나기 전까지는 이 같은 풍선효과가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파주 운정신도시에서는 연일 신고가를 경신한 아파트가 쏟아졌다. 운정신도시 아이파크 전용면적 84㎡는 규제 발표 하루 전인 18일 8억4500만원에 신고가를 기록했다.

운정신도시 센트럴푸르지오 전용 84㎡도 지난 14일 8억6500만원에 신고가를 기록했다. 직전 거래인 9일 7억9000만원에서 일주일도 안 돼 7500만원이나 올랐다. 힐스테이트운정 84㎡ 역시 지난 14일 8억6500만원에 신고가를 썼다. 감정원에 따르면 파주 아파트값은 이번주에 전주 대비 1.06%나 오르며 6주째 상승했다. 이 같은 풍선효과는 영남 지방에서도 나타났다. 조정대상지역을 모면한 울산, 창원, 대구 달서구 등도 아파트값이 오른 것이다. 이번주 창원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 1.01%는 감정원이 집계를 시작한 이래 최대 폭이다.


이번주 울산 아파트 매매가도 전주 대비 0.65% 올라 8년 반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했다. 대구 수성구를 규제하자 달서구가 뛰었는데, 이번주 달서구 아파트 매매가는 전주 대비 0.54% 오르며 5년 만에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실제 울산시 대장 아파트인 신정동 문수로2차 아이파크 2단지는 규제 이틀 전인 지난 17일 전용 101.48㎡가 13억9000만원에 거래돼 신고가를 기록했다. 포항시 남구 대잠동 자이 전용 84.95㎡는 18일 5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달 31일 같은 면적(32층) 4억7500만원보다 7500만원 올랐다.

부산은 해운대·수영·동래·연제·남구 등 조정대상지역에 선정된 곳들은 모두 상승 폭이 줄었지만 규제를 비켜간 부산진구(1.03%), 금정구(0.94%), 강서구(0.52%)는 상승 폭이 커졌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정부가 부동자금을 서울이 아닌 지방에 묶어두기 위해 파주, 울산 등을 전부 규제 지역으로 묶지 않은 것이라는 분석까지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전문가는 "어떻게든 이 돈이 서울로 오지 않고 그나마 집값이 저렴한 지방에 머물기를 정부가 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권한울 기자 / 김태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