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부동산

충남도, 지역 건설업체 도내 공사 수주율 목표 19%→35% 상향

입력 2020.12.02 17:44  
  • 공유
  • 글자크기
15개 시·군과 대책 마련…사업 인허가 단계부터 지역업체 참여
이미지 크게보기
태안 교량 건설 현장

충남도는 2일 도청에서 15개 시·군 건축·산업단지 인허가 담당자들과 회의를 열고 현재 19%에 머무는 지역 건설업체의 민간분야 공사 수주율을 35%로 높이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전담 조직을 구성해 공사 인허가 단계에서부터 지역업체를 참여시킬 계획이다.

특히 지역업체 수주율이 낮은 공동주택과 산업설비 분야는 전담 부서에서 사업계획 협의·인허가·착공 등 전 과정에 참여해 지역업체 참여를 독려할 방침이다.

실제로 천안, 아산, 당진, 서산 등 대기업이 집중된 4개 시·군에서 지난해 민간 기업이 발주한 건설 공사비가 모두 7조3천억원 규모인데, 이 중 지역업체 참여율은 17.3%에 불과했다.

서산 화학단지 기업들이 발주한 플랜트 등 산업설비 공사는 대부분 기존 협력사가 있어서 지역업체가 참여하기 힘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남재 도 건설정책과장은 "지역에서 생산된 건설자재도 많이 사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