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서울 목동1단지도 재건축 안전진단 조건부 통과

입력 2021/02/26 17:22
19298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 목동 아파트 단지



서울 양천구 목동신시가지 아파트 1단지가 재건축 정밀안전진단을 조건부로 통과했다.

26일 양천구청에 따르면 목동 1단지는 안전진단 결과 52.43점(D등급)으로 조건부 재건축 판정을 받았다.

재건축 안전진단은 점수(100점 만점)에 따라 E등급(31점 미만)은 안전진단 통과, D등급(31∼55점)은 공공기관(한국건설기술연구원·국토안전관리원)의 적정성 검토를 받아야 한다.

A∼C등급은 재건축 불가, E등급은 재건축 확정이며, D등급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나 국토안전관리원(옛 한국시설안전공단)의 2차 정밀안전진단(적정성 검토)을 통해 최종 통과 여부를 가리게 된다.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는 14개 단지 2만7천여 가구 규모다.

지난해 6월 6단지가 처음으로 안전진단을 최종 통과해 재건축이 확정됐고, 10개 단지(1·2·3·4·5·7·10·11·13·14단지)는 1차 안전진단을 통과했다. 8단지와 12단지 안전진단 결과는 3∼4월께 나올 예정이며, 9단지는 2차 정밀안전진단에서 탈락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