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2·4 대책 후보지 지자체 신청 적극 접수…이달 중 일부 공개

입력 2021/03/03 15:30
수정 2021/03/04 09:01
20607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3080+ 주택공급대책' 추진 간담회



정부가 2·4 공급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로부터 후보지를 신청받아 적극 개발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3일 윤성원 1차관 주재로 대도시권 지자체 부단체장 등이 영상회의 방식으로 참여한 가운데 2·4 대책인 '3080+ 주택공급 대책' 추진 간담회를 열었다.

국토부는 신규 사업 후보지를 발굴하기 위해 지자체의 참여를 적극 보장하기로 했다.

지자체는 지역별 사업 여건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주민의견 등을 잘 파악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토부는 이들 지자체가 우선사업 후보지를 발굴해 제안하면 적극 검토해 관련 법 개정이 완료되는 대로 예정지구로 지정하는 등 후속절차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달 중에는 지자체와 디벨로퍼 등이 제안한 입지 중 주민 참여의사가 있는 일부 후보지를 공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국토부와 대도시권 지자체는 신속한 사업추진을 위해 인허가나 지구지정 등 사업 핵심절차를 최대한 신속히 이행할 수 있도록 양측이 노력하기로 했다.

20607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 아파트 풍경



정부와 지자체는 이날 회의를 시작으로 매월 통합추진협의회를 열어 추진 과정을 점검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대책 추진을 위해 지난달 서울에 3080+ 통합지원센터를 연 데 이어 4일부터 지방 대도시권에도 센터를 추가 개소해 운영한다.




새로 문을 여는 통합지원센터는 경기, 인천, 부산-울산, 대전, 광주, 대구 등 총 6개소다.

지자체는 통합지원센터에서 주민과 토지주들이 사업 후보지를 신청하고 컨설팅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하기로 했다.

윤성원 제1차관은 "후보지 접수와 사업 컨설팅, 홍보 등 총괄 창구 역할을 수행하기 위한 3080+ 통합지원센터를 서울에 이어 각 대도시권에도 설치함으로써 대책의 후속조치를 차질없이 이행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