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공시가 오류 조사하다 폐가에 들어간 사연

입력 2021/04/14 10:16


정수연 감정평가학회장(제주대 교수)이 주먹구구식 공시가 선정의 민낯을 가감없이 공개합니다. 허술한 공시가 선정 체계를 파헤치기 위해 산을 넘고 물을 건너 폐가를 찾아냈다는데요, 과연 이게 무슨 얘기일까요. 공시가가 어떻게 변하느냐에 따라 내가 내야 하는 세금과 연금 등 항목이 60개가 넘게 바뀌는데, 한푼이 아쉬운 국민을 위해 제발 제대로 좀 해주세요.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