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공공재개발 '대어' 흑석2…84㎡ 분양가 13억

입력 2021/04/16 16:05
수정 2021/04/16 17:15
3.3㎡당 4천만원대에 분양
49층에 용적률도 600%로
36839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흑석2구역 전경 [사진 = 매경DB / 이승환 기자]

'공공재개발 대어'인 흑석2구역이 주택도시보증공사(HUG) 고분양가 심사제도 개편 덕에 분양가 문제를 해결해 사업에 탄력을 받는 모양새다. 국민 평형대인 전용면적 84㎡형은 인근 아파트 최근 매매가의 70%인 13억원 선에서 분양가가 정해질 전망이다.

16일 흑석2구역 조합설립추진위원회는 공공재개발 사업 주민 설명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공유했다. 흑석2구역은 공공재개발 1차 후보지(기존 구역) 중 공급 규모가 가장 크다.

이곳은 공공재개발로 서울 지하철 9호선 흑석역 인근 역세권 4만5229㎡가 용적률 600%를 적용받아 49층 규모 1324가구 아파트 단지로 탈바꿈한다.


분양은 △전용 59㎡ 220가구 △전용 84㎡ 352가구 △전용 115㎡ 172가구 등 812가구이고, 임대 물량(512가구)은 △전용 39㎡ 292가구 △전용 59㎡ 220가구다. 주상복합이라 아파트를 35층 이상 짓지 못하게 하는 '2030 서울 플랜'을 비켜가 50층까지 올릴 수 있다.

분양가는 3.3㎡(1평)당 4000만원 선에서 가닥이 잡혀 적정 분양가 갈등이 일단락되는 모양새다. 당초 조합설립추진위는 국토교통부가 제시한 일반 분양가(시세 60% 수준) 3.3㎡당 3200만원은 지나치게 낮다며 반발했다. 인근 신축 아파트 아크로리버하임 전용 84㎡가 3.3㎡당 5600만원 선이라 평당가만 1000만원 넘게 차이가 났기 때문이다. 분양가상한제 적용 때와 비슷해 공공재개발을 할 이유가 없다는 여론까지 형성됐다.

그러나 최근 HUG가 고분양가 관리 지역에 대해 인근 아파트 시세의 70~80%까지 분양가 심사를 허용하기로 하면서 상황이 반전됐다.

흑석2구역은 용적률도 법적 상한의 120%인 600%를 적용받아 공공재개발 혜택을 오롯이 받을 전망이다.

[이축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