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서울 부동산 생애 첫 구매 37% 육박…40세 미만이 61% 차지"

입력 2021/04/19 11:25
직방, 1분기 서울 집합건물 매수인 조사
37429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아파트 매수 증가 (PG)

서울 부동산 매매 시장의 주 수요층으로 40세 미만이 급성장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19일 직방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서울 지역의 공동주택·상가 등 집합건물(구분 소유권의 객체가 될 수 있는 건물) 매수인 중 생애 첫 부동산 구매 비중은 전체의 36.7%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40세 미만은 61.2%, 40∼59세는 24.5%, 60세 이상은 15.5%로 조사됐다.

40세 미만의 생애 첫 부동산 구매 비중은 2015년 1분기 60.7%를 기록한 이후 6년 만에 처음으로 60% 이상을 기록했다고 직방은 설명했다.

지역별로 지난 1분기 40세 미만의 생애 첫 부동산 구매 비중은 노원·도봉·강북구가 66.4%로 가장 높았다.




상대적으로 가격 부담이 적은 지역에 첫 부동산 구매 비중이 높게 나타났지만, 가격이 상대적으로 높은 지역에서도 40세 미만의 생애 첫 구매 비중이 이전보다 높아졌다.

마포·용산·성동구(59.1%)와 강남·서초·송파구(54.0%)도 2015년 이래 지난 1분기에 첫 부동산 구매 비중이 최고치를 찍었다.

직방은 "40세 미만의 연령 특성상 첫 부동산 구매가 주를 이루고 있다"며 "과거와 달리 고가 지역으로도 수요가 확대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기존에는 저렴한 지역에서의 첫 부동산 구매 이후 가격이 높은 지역으로 이동하는 형태를 보였다면, 이제는 첫 구매 자체를 고가 지역에서 시작하는 수요도 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