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서울 상계주공6단지 재건축 정밀안전진단 조건부 통과

입력 2021/04/20 17:54
수정 2021/04/21 09:25
38097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 노원구 상계동 주공아파트

서울 노원구 상계동 주공6단지 아파트가 재건축 정밀안전진단을 조건부로 통과했다.

20일 노원구청에 따르면 상계주공6단지는 안전진단 결과 54.14점(D등급)으로 조건부 재건축 판정을 받았다.

재건축 안전진단 100점 만점에서 D등급(31∼55점)은 공공기관(한국건설기술연구원·국토안전관리원)의 적정성 검토를 받는 2차 정밀안전진단을 통해 최종 통과 여부를 가리게 된다.

이 밖에 E등급(30점 이하)은 재건축 확정, A∼C등급은 재건축 불가에 해당한다.

1988년에 준공한 상계주공 6단지는 총 28개 동, 2천646가구로 구성돼있다.


상계주공아파트 1∼16단지 가운데 공무원 임대 아파트인 15단지와 재건축 사업을 끝낸 8단지(포레나 노원)를 제외하고 현재 모든 단지가 재건축 사업을 추진 중이다.

5단지는 지난 1월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재건축 정비 계획안이 가결된 데 이어, 지난 3월 정비구역 지정 고시가 이뤄졌다.

이 밖에 1·3·11·16단지는 현지 조사(예비안전진단)를 통과한 상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후보 유세 때부터 상계동과 목동 등을 직접 거론하며 재건축 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에 시장 선거 전후로 이들 단지들의 재건축 기대감이 커지면서 아파트값도 상승세를 타고 있다.

최근 안전진단 현지조사를 통과한 상계주공16단지의 전용면적 59.39㎡는 지난 9일 6억2천만원(15층)에 거래되며 직전 최고가(6억원)보다 2천만원 올랐다.

현재 시세는 6억2천만∼6억5천만원에 형성돼 있으나 시장 선거 이후 집주인들이 매물을 들이는 분위기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