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노형욱 "경부고속道 동탄~강남 구간 입체화 검토"

유준호 기자, 양연호 기자
입력 2021/05/04 17:34
수정 2021/05/04 23:28
국토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지하화 실현땐 상습정체 해소
주택 공급에도 기여할듯

2·4 대책 폐기여론 비등한데
"정책 일관성으로 신뢰 회복"
◆ 속도내는 서울 도심개발 ◆

43214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사진)가 경부고속도로를 입체적으로 확장(지하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가 '경부고속도로 지하화'로 불리는 입체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토부는 올해 상반기 중으로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을 마련하고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매일경제는 지난해 말부터 '리빌드 서울' 시리즈를 통해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프로젝트를 제안했다.

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노 후보자는 "제2차 고속도로 건설 계획에 동탄에서 강남 구간을 입체적으로 확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남IC∼양재IC 구간 등 경부고속도로 상습 정체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묻는 김희국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대한 답변이다. 민간 차원에서 주로 논의되던 경부고속도로 지하화에 대한 의견을 정부가 처음 공식화한 것으로 평가된다.

매일경제 취재 결과 국토부는 올해 상반기 안으로 수립 예정인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2021~2025년)에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사업을 포함하기 위해 현재 기획재정부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경부고속도로 동탄~강남 구간은 평면 확장이 불가능해서 입체적 확장 즉 지하화를 하는 것으로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의견을 모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고속도로 지하화가 세계적 추세라고 보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외에도 현재 민간투자 방식으로 추진 중인 서창~김포, 오산~용인 고속도로 사업도 지하화를 검토하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계획은 서울 내에서 활용 가능한 국공유지, 시유지가 거의 없기 때문에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작업은 교통 문제뿐만 아니라 주택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된다.

이날 노 후보자는 '공공 주도'에 방점이 찍힌 2·4 부동산 공급 대책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임직원 땅 투기 의혹으로 국민적 공분을 사면서 정부의 공급 대책 역시 사실상 폐기 상태라는 평가에도 계속 힘을 쏟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유준호 기자 / 양연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