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원자력 활용 그린수소 기술개발…포스코·현대엔지니어링 MOU

입력 2021/06/16 15:22
에너지 효율 높은 친환경 에너지
초소형 모듈형 원자로 경쟁력 강화
현대엔지니어링이 포스코, 경상북도, 울진군, 포항공대, RIST(포항산업과학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과 '원자력 활용 그린수소 생산 기술개발'을 위한 상호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업무협약은 고온 수소 생산기술 개발, 고온 수전해 요소 기술 개발, 고온 수전해 계통 설계·해석·제작 기술 개발, 소형 원자로 열교환기 기술 개발, 원자력 활용 고온 수전해 기술개발 및 사업화, 기타 원자력 이용 수소생산·실증 기술개발 및 지원, 지역 수소경제 활성화 및 고용창출 등 7가지 분야로 상호 협력해 국내 초소형 모듈형 원자로(MMR) 기술 경쟁력 확보와 수소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각 주체는 앞으로 인적자원, 기술 정보, 연구시설 및 장비 등의 활발한 상호 교류를 기반으로 그린수소 생산기술개발에 공동으로 참여하게 된다.

그린 수소란 신재생 및 원자력 에너지를 이용해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지 않고 생산한 수소를 일컫는 개념으로 매우 친환경적인 수소로 각광받고 있다.

이번 협약의 핵심 분야인 고온가스로를 활용한 수소생산은 전기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750도에 달하는 고온을 활용해 고온 수전해 방식으로 물을 전기분해함으로써 대량의 수소를 생산하는 고효율 에너지 생산 기술이다. 생산 과정에서 온실가스가 발생하지 않고 일반 원자로와 달리 냉각재로 '헬륨가스'을 사용해 친환경 기술로도 주목받고 있다.

[이한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