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LH 공공재건축 1호는 '망우1'

입력 2021/07/26 17:14
수정 2021/07/26 17:16
28층 아파트 481가구 들어서
조합과 공동사업 업무협약
공공재개발 1호는 '신설1'
72068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 중랑구 망우1구역이 정부가 2·4 대책에서 제시한 공공정비사업 중 공공재건축 1호 사업지로 추진된다. 동대문구 신설1구역은 공공재개발 첫 사업지가 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7일 LH 수도권주택공급특별본부에서 망우1구역 조합과 공공재건축 공동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26일 밝혔다. 망우1구역은 2012년 조합 설립이 완료됐으나 낮은 사업성으로 사업 추진이 장기간 정체된 곳이다. 공공재건축사업 참여로 도시규제 완화 인센티브를 적용받으면 당초 2종(7층 이하) 일반주거지역이던 용도지역이 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상향되면서 사업성이 크게 개선된다. 망우1구역은 2만5000㎡ 규모 용지에 최고 28층 아파트(481가구)를 지을 예정이다.


망우1구역은 최근 주민동의율 74%를 돌파해 공공재건축사업 후보지 중 최초로 사업시행자 지정 요건을 충족했다. 현재 시행자 지정을 위한 후속 절차를 진행 중이어서 앞으로 정비계획 변경, 시공사 선정 등 사업에 속도가 날 전망이다.

공공재개발사업을 추진 중인 신설1구역은 지난 19일 LH를 단독 사업시행자로 지정하면서 사업에 속도가 붙었다. 신설1구역은 올해 1월 정부와 서울시가 합동 공모를 통해 선정한 후보지로, 과거 정비구역으로 지정됐으나 15년 넘게 조합 설립에 실패하는 등 장기간 사업이 정체돼 내년 초 정비구역이 해제될 위기에 놓여 있었다. 신설1구역은 공공개발 인센티브로 용적률을 300%까지 완화해 1만1200㎡ 용지에 최고 25층 아파트를 지을 계획이다.


LH는 신설1구역을 포함해 공공재개발 후보지 12곳과 망우1구역을 포함한 공공재건축 후보지 2곳에서 현재 사업을 추진 중이며, 14곳에서 총 1만6200가구 규모의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LH에 따르면 공공재개발을 추진 중인 봉천13구역은 지난달 주민 과반의 동의로 주민대표회의가 구성됐고 다음달 사업시행자 지정을 목표로 주민 동의 절차가 한창이다. 아직 정비계획이 입안되지 않은 10곳에 대해서는 지난달 설명회를 열어 구체적인 사업 내용을 소개했다.

그러나 LH 측 설명과는 다르게 공공재건축 성과는 미진한 편이다. 앞서 지난 4월 7일 정부가 공공재건축 후보지 선정 결과로 발표한 곳은 총 5곳(2232가구)이다.

이 중 규모가 가장 큰 단지인 서울 관악구 미성건영아파트(695가구)는 최근 자체 논의를 거쳐 공공재건축을 포기하고 민간재건축으로 선회하겠다는 결정을 내렸다. 정부는 지난해 '8·4 공급대책'에서 공공재건축으로 5만가구를 공급한다고 발표한 바 있지만 현재 확보된 물량은 4곳 1537가구에 불과하다.

[김태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