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역시 부동산은 강남 ?…수도권 신도시 아파트 값도 쥐락펴락

입력 2021/07/27 16:11
수정 2021/07/27 19:31
기존 신도시 중 분당·판교·위례 아파트 가격 높아
3기 신도시 선호도도 하남·과천이 높게 나타나
72492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수도권 신도시의 시세는 결국 서울 강남 일대에 대한 접근성이 큰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부동산114'가 수도권 1기, 2기 신도시 시세 수준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기 신도시에서는 분당 아파트 가격이 가장 높았고 2기 신도시에서는 판교와 위례 지역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는 "서울 강남과 주요 업무시설 접근성 여부가 시세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밝혔다.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분당은 평(3.3㎡)당 아파트 가격이 평균 3360만원 수준으로 나타났다. 평촌(2717만원), 일산(1875만원), 중동(1667만원), 산본(1643만원)이 뒤를 이었다.

2기 신도시 가운데 가장 아파트 가격이 높은 판교는 평당 4598만원을 기록했다.


위례신도시는 평당 4134만원으로 확인됐다. 광교(3599만원), 동탄(2219만원), 파주(1695만원), 김포(1490만원), 양주(1298만원) 순으로 뒤를 이었다.

28일 1차 사전청약이 시작되는 3기 신도시도 유사한 흐름을 보일 전망이다. 국토교통부가 올해 초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3기 신도시 청약 알림 신청자의 지역 선호도는 하남교산(20%), 과천(18%)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고양창릉(17%), 남양주왕숙(15%), 부천대장(14%), 인천계양(10%) 순으로 집계됐다. 부동산114는 "생활권이 각각 달라 선호 차이가 크지는 않았지만 기존 1~2기 신도시 시세에서 확인한 것처럼 서울 강남 일대와의 접근성 등에 따라 선호 순위가 달라지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밝혔다.


강남에 가까울수록 분양가격이 높아지는 만큼 수요자들 선택 역시 신중해질 전망이다. 3기 신도시 주변의 입주 5년차 이내 신축아파트 시세 현황에 따르면 하남이 평당 3248만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고양(2741만원), 남양주(2653만원)도 안산(2248만원), 부천(2087만원), 인천계양(1828만원)에 비해 비교적 높았다. 과천과 광명시흥은 하반기에 진행되는 사전 청약대상에서는 제외돼 있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분양가상한제도 적용되지만 인근 시세 반영 조건에 따라 분양가는 상대적으로 높아질 수 있다"며 "본인의 자산과 소득 수준에 따라 가성비를 꼼꼼하게 따지고 사전 청약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정석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