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세계적 거장들의 협업 프로젝트 준비한 DL이앤씨…북가좌6구역, 새로운 랜드마크 탄생 예고

입력 2021/07/30 14:43
▶ 건축 디자인 및 조경·단지 내 주요 시설까지 최고 수준으로 조성 계획
▶ 글로벌 건축사무소 ‘저디’ 필두로 세계적 거장 7인과 콜라보 진행
▶ DL이앤씨, 대한민국 대표 랜드마크 실현 위한 강한 의지 담은 최상의 설계안 제시
73793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DL이앤씨 드레브 메인 투시도

북가좌6구역 주택재건축사업 수주전에 나선 DL이앤씨의 사업제안이 조합원들의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DL이앤씨는 북가좌6구역만을 위한 단 하나의 네이밍(드레브 372)을 제안해 타 단지들과의 차별화에 나선 것은 물론, 상품성 측면에서도 세계적인 거장들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한 창조적 주거 단지 완성을 약속했다.

북가좌6구역을 위해 DL이앤씨와 손잡은 7인의 거장은 감각적이면서도 독창적인 작업 결과물을 통해 세계적인 명성을 누리고 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이들의 작품을 하나의 단지에서 모두 만날 수 있는 것만으로도 그 어떤 건축물에서도 볼 수 없었던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그 핵심에는 글로벌 설계그룹 ‘저디(Jerde)’가 있다.


건축가와 조경전문가, 도시계획전문가 및 전략가로 구성된 '저디(Jerde)'는 설명이 필요 없는 세계적 건축전문 그룹이다. 우리나라의 쉐라톤 서울 D-Cube 시티를 포함,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5성급 호텔 벨라지오 및 두바이 국제금융센터(DIFC) 등 세계적 랜드마크 시설 조성을 통해 쌓아온 노하우를 기반으로 혁신적인 '드레브 372'의 건축 디자인을 만들어냈다.

이 외에도 설치예술의 명가 완다 바르셀로나(Wanda Barcelona)·글로벌 조명 디자인 스튜디오 램버트&필스(Lambert & Fils)·뉴욕과 일본에서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일러스트레이터 장 줄리앙(Jean Julien)·스페인 마드리드 기반의 세계적 디자이너 하이메 아욘(Jamie Hayon)·유럽에서 명성을 떨치고 있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듀오 바스쿠&클루그(Vasku & Klug) ·영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일러스트레이션으로 유명한 티보 에렌(Thibaud Herem) 등 각 분야의 거장들이 함께해 북가좌6구역을 시대의 영감을 자극하는 최고의 주거 단지로 완성할 계획이다.

73793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DL이앤씨 드레브 보타닉 파크 플라자

단지 경관은 솟아오른 나무의 형상을 한 유선형의 측벽 시그니처 디자인을 비롯, 최고급 알루미늄 패널로 구현된 웨이브 파사드와 조화롭게 배치된 커튼월 룩을 적용해 미래지향적 도시 건축과 절제된 구조미를 담아냈다.


또한 현대적인 세련미와 웅장함이 강조된 ‘트리플 그랜드 게이트’, 고급스러운 중정형 정원을 도입한 ‘트리플 테라스하우스’ 등을 통해 입체적이고 개성 있는 단지 경관을 창출했다. 더불어 15층부터 29층까지 다양한 층수의 주동을 조화롭게 배치시켜, 각 주동을 수놓은 조명과 유연한 곡선 디자인이 어우러져 서울 서북권의 새 스카이라인을 형성시킬 예정이다.

DL이앤씨의 단지 설계는 각각의 색깔과 예술세계, 주력하는 분야가 뚜렷한 세계적 거장 7인과의 콜라보를 통해 단순한 의미의 '재건축 아파트'에서, 하나의 예술작품과도 같은 대한민국의 대표 ‘랜드마크 건축물’로 확장시킬 수 있는 최적의 대안으로 평가된다. 특히 DL이앤씨가 수주에 성공할 경우, 단지 내 곳곳을 수놓을 창의적인 시설물들은 장기적 관점에서 단지의 미래가치와 자산 가치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DL이앤씨 관계자는 "주거시설은 결국 사람이 머무는 곳이기 때문에 주거만족도나 심미적인 측면에서 단순한 스펙 경쟁만으로는 절대 채울 수 없는 부분이 있다"라며 "DL이앤씨는 북가좌6구역을 이름뿐인 랜드마크가 아니라, 입주민들의 삶의 만족도를 채워줄 수 있는 진정성 있는 랜드마크 단지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규식 매경비즈 연구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