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정부 과열 경고에도…잡히지 않는 아파트 매수심리

입력 2021/07/30 14:52
수정 2021/07/30 14:54
부동산원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107.7→107.8
서울 전세수급지수 107.4 '횡보'…학군수요 겹쳐 전세난 우려↑
73799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 시내 부동산중개사사무소 앞에 붙은 시세 정보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시장 과열 경고에도 전국 아파트 매수 심리가 꺾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과 수도권에서는 정비사업 이주수요에 방학철 학군 수요까지 겹치며 전세난 심화 우려가 커지고 있다.

30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26일 조사 기준) 전국의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7.8로 지난주(107.7)보다 0.1포인트 상승했다.

매매수급 지수는 부동산원의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으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뜻한다. 기준선인 100을 넘어 높아질수록 매수심리가 강하다는 의미다.




작년 6월, 약 3년 반 만에 기준선인 100을 넘긴 이 지수는 작년 11월까지 100∼110 사이에서 오르고 내리기를 반복하다가 12월 110을 넘긴 뒤 올해 1∼2월 115.0까지 올랐다. 이는 부동산원이 이 지수를 발표하기 시작한 2012년 7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73799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3기 신도시 등 대규모 주택 공급 계획이 담긴 2·4 대책 발표 이후 공급 기대감에 매수 심리가 다소 진정되면서 3월 110 아래로 내려간 뒤 최근까지 106.0∼109.4 박스권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수도권은 111.6으로 지난주와 같은 수준을 유치했다.

수도권에서는 경기가 114.1에서 114.5로 올랐고, 인천이 109.9에서 108.7로 낮아졌다.

서울도 107.7에서 107.6으로 소폭 내렸다.

서울을 5개 권역으로 나누면 최근 16주 연속 서울에서 가장 높은 아파트값 상승률을 기록 중인 노원구와 도봉·강북구 등이 속한 동북권의 매매수급 지수가 110.1로 서울에서 가장 높았다. 다만, 지수는 전주 대비 0.3포인트 낮아졌다.




고가 아파트가 밀집한 강남 3구가 있는 동남권이 108.8에서 108.9로 올라 그다음으로 높았고, 서남권(106.5→107.0), 도심권(104.5→103.4), 서북권(102.4→101.7) 등의 순이었다.

부동산원은 "아파트 거래 활동이 위축된 분위기지만, 개발 기대감이 있는 재건축 단지나 상대적으로 저렴한 중저가 단지에 수요가 몰리며 아파트값 상승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737998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 63스퀘어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의 모습

전세 역시 공급이 수요에 미치지 못하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서울의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107.4로 전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재작년 10월 넷째 주 이후 1년 8개월 동안 줄곧 기준선을 상회한 것이다.

서울은 재건축 등 정비사업 이주수요에 방학 이사철 학군 수요가 겹치며 전세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계·상계·월계동 등 강북 주요 학군이 있는 동북권이 111.3에서 110.1로 내렸으나 서울에서 가장 높았고, 강남 주요 학군이 몰려 있는 동남권이 105.8에서 107.2로, 목동 등 학군이 있는 서남권이 105.2에서 105.7로 각각 올랐다.

서북권은 106.3에서 105.9로, 도심권은 105.9에서 104.4로 각각 내렸으나 여전히 기준선을 웃돌았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재건축 2년 실거주 규제 철회 영향이 있거나 신규 입주 물량 있는 지역은 전셋값 상승 폭이 축소됐으나 재건축 이주수요가 있는 지역과 인기 학군 지역을 중심으로 전셋값 상승이 계속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