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올해 상반기 서울시민 아파트 '원정투자' 15년 만에 최다

입력 2021/08/04 09:43
수정 2021/08/04 13:51
75263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2006-2021년 상반기 서울 거주자 타 지역 아파트 매입 거래량

올해 상반기 서울시민이 서울 이외 지역에서 매입한 아파트가 한국부동산원이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6년 이후 최다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경제만랩이 부동산원의 아파트 매매 매입자 거주지별 통계를 분석한 결과 상반기(1∼6월) 서울 거주자의 관할 시도 외 아파트 매입은 3만2천420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상반기(3만1천890건) 역대 최다 기록을 넘어 통계 작성 이후 15년 만에 가장 많은 수치다.

서울시민의 매입이 가장 많았던 지역은 경기도로, 60.6%(1만9천641건)를 차지했다. 이는 작년 상반기보다는 10.7% 줄었다.


이어 인천 11.5%(3천723건), 강원 5.1%(1천647건), 충남 4.6%(1천489건), 충북 3.5%(1천128건), 전북 3.3%(1천58건) 등의 순이었다.

경기도에서는 고양시(1천858건), 남양주(1천758건), 의정부시(1천332건), 용인시(1천260건), 부천시(1천224건), 수원시(1천215건) 등 서울 인접 지역을 중심으로 매입이 많았다.

제주도는 작년 상반기 82건에서 올해 상반기 164건으로 배가 늘었다.

경남은 같은 기간 412건에서 711건으로 전년 대비 72.6%, 경북도 387건에서 629건으로 62.5% 상승했다.

반면, 대전은 513건에서 337건으로 36.5% 줄었고, 대구는 287건에서 198건으로 31.0% 낮아졌다.

작년 상반기 대비 거래량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은 경기 동두천시로 118건에서 509건으로 331.4% 상승했다. 반면, 경기 김포시는 같은 기간 1천504건에서 736건으로 51.1% 줄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정부의 부동산 규제와 가격 거품 우려에도 전국 아파트값이 빠지지 않는 데다 서울보다 상대적 덜 오른 지역의 추가 상승 여력이 있다는 기대심리로 서울 거주자의 타지역 아파트 매입이 늘어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