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고속철도 평택∼오송 구간 2복선화 건설공사 본격 추진

입력 2021/09/17 16:46
노반공사 시공업체 입찰 공고…2023년 착공 예정
90059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위치도

국가철도공단은 평택∼오송 2복선화 건설사업 5개 공구의 노반공사 시공업체 선정을 위한 입찰계획을 공고했다고 17일 밝혔다.

공단은 설계·시공 일괄입찰(턴키) 방식으로 진행되는 5개 공구에 2조2천897억원을 투입해 내년 말까지 설계를 마치고, 2023년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평택∼오송 2복선화 건설사업은 경부고속선(KTX)과 수서고속선(SRT)이 만나는 평택 분기점에서 오송역까지 고속철도 2복선 46.4㎞를 추가로 건설하는 사업이다.

900593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평택∼오송 구간 공구별 현황

국내 최초로 시속 400㎞급 고속열차 투입이 가능하게 건설되며, 선로용량 확대(하루 190회→380회)로 고속열차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게 된다.




전체 구간 46.4㎞ 중 34㎞가 대심도 터널로 시공되는 점을 고려해 천안아산역 지하와 비룡산 하부에 대피승강장, 안전 구역 등 이용객 안전시설을 확보한다.

사물인터넷(IoT), 건설정보모델링(BIM) 등 스마트 기술을 도입해 고품질 시공과 체계적인 유지관리 시스템을 구현한다.

김한영 이사장은 "국내 최초 시속 400㎞급 초고속 열차가 운행되는 만큼, 기술력이 우수한 시공업체를 선정해 빠르고 안전한 고속철도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