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돈되는 분양] 안성아양 흥화하브, 474가구 1순위 접수…주방과 빌트인, 한샘 책임시공

입력 2021/10/08 04:01
95450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흥화는 경기도 안성 안성아양택지개발지구 B-5BL(안성시 아양동 417)에 혁신 평면을 적용한 '안성아양 흥화하브' 1순위 청약 접수를 13일 시작한다.

이 단지는 지하 1층~지상 25층, 4개 동, 474가구 규모로 전 세대가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84㎡(84A1, 84A2, 84A3, 84B1, 84B2, 84C, 84D) 단일 면적으로 구성된다. 단지가 들어서는 아양지구는 기존 구도심과 인접해 있으며 사통팔달 광역도로망이 갖춰져 있다. 남안성IC를 통하면 평택제천고속도로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경부고속도로도 인접해 인근 도시 진입도 수월하다. 서울세종고속도로도 2024년 준공을 목표로 공사 중이다.

이 아파트는 평면 설계에 특색이 있다.


84㎡형 타입은 3면 개방형 설계와 4베이(Bay) 설계, 팬트리(일부 세대 적용), 가변형 벽체가 적용된다. 특히 세대별로 1개씩 무상 제공되는 창고는 계절별 레저 용품 등 부피가 큰 물건을 보관하기에 용이하다.

트렌드를 반영한 공간 설계도 탁월하다. 주방 가구와 빌트인 가구를 최상의 품질을 자랑하는 '한샘'의 책임 시공으로 특화해 품격 있는 주거 공간을 완성할 예정이다. 또한 바이러스와 미세먼지 차단을 위해 현관과 팬트리, 세탁실을 한 번에 해결하는 원스톱 클린룸과 안방 알파룸 또는 광폭 안방 무상 선택과 와이드 조망창이 돋보이는 안방 특화 설계(일부 세대 적용), 그리고 넓은 공간감을 자랑할 2.4m 높은 천장고 등을 선보인다.

원패스시스템, 홈IoT, 보안게이트 설치, 에너지 절약시스템, 전기차 충전 시설 등 최첨단 스마트시스템이 도입돼 안전하고 여유로운 생활 환경을 경험할 수 있다, 택배 차량이 쉽게 통과할 수 있는 2.7m 높이의 안전한 지하주차장 환경도 조성된다.


재택근무를 위한 사무공간인 오피스와 커뮤니티 카페를 비롯해 골프 연습장, 피트니스, GX룸 등 입주민에게 한 차원 높은 라이프스타일을 선사할 커뮤니티가 만들어진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진 만큼 집 자체에 대한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이에 맞춰 '안성아양 흥화하브'도 공간에 대한 고민을 반영한 단지 설계를 선보일 예정이다.

단지 중심부에 위치해 입주민의 커뮤니티 공간이 될 넓은 잔디광장을 비롯해 멀리 나가지 않아도 단지 안에서 가족끼리 캠핑을 즐길 수 있는 캠핑장, 날씨에 구애받지 않고 즐기는 웨더티하우스 등 비대면 시대에 안성맞춤 조경으로 입주민의 만족도를 높일 전망이다.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도록 물놀이터와 실내운동 시설을 설치할 예정이며 독서실, 어린이 도서관, 키즈카페도 선보인다.

앞으로 이 지역 위상은 한층 업그레이드 될 전망이다.


지난 7월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중 평택~부발선과 동탄~청주공항 계획이 확정됨에 따라 연계된 철도가 없던 안성 지역이 직접적인 수혜지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평택에서 안성을 거쳐 이천 부발을 잇는 노선인 평택~부발선은 평택에서 강릉까지 1시간 20분으로 통행 시간이 단축될 전망이다. 이는 서해안과 동해안의 교통 연계는 물론 안성의 지역경제 활성화로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더해 동탄~청주공항 노선이 만들어지면 안성 지역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A가 지나는 동탄신도시와 10분 생활권이 될 전망이다. 이 노선은 동탄역을 시작으로 안성시, 진천군을 거쳐 청주국제공항을 잇는 수도권과 중부내륙을 잇는 철도망이다.

'안성아양 흥화하브' 모델하우스는 경기도 안성시 옥산동 573에 마련될 예정이며 코로나19 감염자 확산 방지를 위해 사이버 견본주택도 동시에 운영한다. 견본주택은 코로나19 확산 및 감염 예방을 위해 사전 방문 예약제로 운영한다.

청약 일정은 12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13일 1순위 당해 및 기타, 14일 2순위 청약 접수를 받는다. 당첨자는 20일 발표되며 정당 계약은 11월 1일부터 3일까지 진행된다.

문의 ( 031)673-0777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