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SH, 오금·항동지구 분양원가 공개…최고 수익률 36%

입력 2022/01/17 14:57
수정 2022/01/17 14:59
4개 단지 택지조성원가 등 21개 항목 공개…분양수익 최대 625억
4928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17일 오금지구 1·2단지 및 항동지구 2·3단지의 분양원가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대상은 용지비·조성비·이주대책비 등 택지조성원가 10개와 공사비를 포함한 건설원가 11개 항목이다.

공사에 따르면 분양원가는 오금 1단지(166세대)가 635억원, 오금 2단지(238세대)가 938억원, 항동 2단지(394세대)가 1천208억원, 항동 3단지(732세대)가 2천95억원이다.

분양가격에서 분양원가를 뺀 분양수익은 오금 1단지 312억원, 오금 2단지 530억원, 항동 2단지 238억원, 항동 3단지 625억원이었다.

분양수익률은 오금 2단지가 36.1%로 가장 높았다.


이어 오금 1단지(32.9%), 항동 3단지(23.0%), 항동 2단지(16.5%) 순이었다.

이번에 공개된 단지는 2016∼2018년 SH공사가 분양한 단지로, 항동지구 4단지는 2020년 건설 원가를 이미 공개해 이번 공개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49282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오금 1·2단지, 항동 2·3단지 아파트 분양 원가 자료

택지조성원가를 포함한 SH공사 아파트 분양원가 공개는 지난달 15일 고덕강일4단지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공사는 당시 택지조성원가 10개, 건설원가 61개 등 총 71개 항목을 공개했으나 이번에 공개 항목을 대폭 줄였다.

공사는 "공개 자료 양이 너무 많아 보기 어렵다는 의견이 제시돼 시민의 이해도를 높이고, 조속한 공개를 위해 항목을 21개로 정리했다"고 설명했다.




공사는 과거 분양단지는 21개 항목으로 공개하고, 준공정산 예정단지(위례지구, 고덕강일지구 8·14단지 등)는 고덕강일지구 4단지와 마찬가지로 71개 항목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아파트 분양원가 공개는 오세훈 시장의 공약 사항이자 김헌동 SH공사 신임 사장의 역점 정책이다. 이날 원가 공개는 오세훈 시장을 상대로 한 신년 업무보고에 맞춰 이뤄졌다.

SH공사는 사업 정산이 마무리된 최근 10년 내 건설 단지 35곳의 분양원가를 연내 모두 공개한다. 분양원가 정보는 SH공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헌동 사장은 "분양원가 공개는 이제부터 시작"이라며 "올해 상반기 내에 과거 분양단지(내곡지구, 세곡2지구, 마곡지구 총 24개 단지)의 원가도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