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아파트와 비슷한 내부 설계 갖춘 오피스텔…실수요자 선호

입력 2022/01/20 17:31
6217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달서 푸르지오 시그니처 투시도 [사진 = 대우건설]

오피스텔 청약시장에 실수요자가 대거 유입되는 모습이다. 오피스텔 내부에 혁신 평면, 조망권 등 우수한 상품들이 하나 둘 적용되기 시작하면서, 주거 여건이 크게 개선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최근에는 오피스텔 면적 역시 소형 아파트와 비슷하게 구성돼 신혼부부 등을 중심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

20일 분양업계에 따르면 작년 11월 1398대 1의 높은 평균 경쟁률을 기록한 경기 과천시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오피스텔은 전 호실을 4베이 판상형 구조로 설계됐다. 또 'ㄱ'자 주방과 안방 드레스룸, 다용도실을 도입하는 등 아파트와 동일한 상품 구성을 선보였다.

오피스텔의 커뮤니티 시설도 한층 다양해지고 있다.


지난해 11월 평균 20.02대 1의 경쟁률로 완판된 경기 오산시의 '세마역 롯데캐슬 트라움'은 단지 내 비즈니스센터를 비롯해 수영장과 쿠킹스튜디오, VIP라운지, 북카페 등을 갖춰 눈길을 끌었다. 또 충남 아산의 '힐스테이트 천안아산역 듀클래스' 오피스텔에는 실내골프연습장과 키즈카페, 피트니스센터, GX룸, 실내놀이터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이 사업장은 작년 12월 실시한 청약에서 평균 243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한 분양업계 관계자는 "아파트 시장에 집중된 고강도 규제에 새 아파트 분양 받기가 더욱 어려워지면서, 청약 가점이 낮은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주거용 오피스텔의 인기가 커지고 있다"면서 "오피스텔청약은 대출 등에 있어 아파트 대비 비교적 자유롭고 과거 오피스텔의 단점으로 꼽히던 좁은 면적과 수납공간 부족, 커뮤니티 부재 등이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뛰어난 상품을 갖춘 신규 오피스텔이 공급을 앞두고 있다. 대우건설은 다음달 대구시 달서구 본리동 일원에서 '달서 푸르지오 시그니처'를 공급할 예정이다. 지하 6층~지상 최고 49층, 6개동 규모의 이 단지는 전용 84㎡ 아파트 993가구와 주거용 오피스텔 164실, 단지 내 상업시설로 구성된다. 오피스텔은 전 실 정남향 설계로 채광과 통풍이 우수하다. 또 일부 실은 인근에 위치한 학산을 조망할 수 있다. 수납공간인 현관 수납장과 클린존이 마련되며 단지 안에 카페와 코워킹스페이스, 회의실 등이 배치된 오피스텔 라운지와 입주민을 위한 코인세탁실 등이 마련된다.

[김태진 매경비즈 연구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