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붕괴사고 압수수색 마무리 수순…책임자 규명 수사 본격화(종합)

입력 2022/01/21 18:46
원인 분석은 국토부 건설사고조사위에 의뢰…경찰은 관련자 과실 입증에 집중
6586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현대산업개발 본사 압수수색

광주 HDC현대산업개발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이 광범위한 압수수색을 통한 자료 확보 절차를 거의 마무리하고, 관련자 과실 입증을 위한 수사를 본격적으로 진행한다.

광주 서구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수사본부(광주경찰청)는 "현산 본사를 비롯한 하청업체 등 다수의 수사 대상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 집행을 거의 마무리해 분석 작업을 진행 중이다"고 21일 밝혔다.

사고 직후 수사본부를 구성한 경찰은 현산 현장소장 A(49)씨를 최초 입건한 데 이어 현재까지 현산 직원, 감리, 하청업체 현장 소장 등 총 10명을 입건해 수사 중이다.

이들에게는 6명의 실종자 중 1명이 숨진 채 수습된 것을 토대로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와 함께 건축법 위반 혐의가 적용됐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 결과를 토대로 이들에 대한 소환 조사를 진행, 관련자들의 과실 입증에 주력할 방침이다.

경찰은 또 콘크리트 타설에 활용한 데크 플레이트(Deck plate) 공법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데크 플레이트 제작 업체 등을 압수수색했다.

붕괴 사고 현장에 납품한 데크 플레이트에 문제는 없었는지, 데크 공법을 활용하면서 필요한 안전 조치를 이행했는지 등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이다.

현산 핵심 관계자의 추가 입건 여부도 관심인데, 상당수 현산 직원들이 수색·구조 현장에 투입돼 있어 소환 일정 등이 미뤄지고 있다.

원인분석은 국토교통부 건설사고조사위원회에 의뢰한 상태다.

사조위는 사고 정황, 시공도면 등을 토대로 원인을 파악하고 있고 콘크리트 공시체 등을 분석하며 붕괴사고에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보이는 다양한 요인들을 분석하고 있다.

향후 현장 구조 작업이 마무리되면,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합동으로 현장 감식을 진행해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한 추가 조사를 진행한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수색·구조 상황이 수사 진행에 다소 제약되지만, 책임자의 과실을 우선 입증하는 데 당분간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