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4차 사전청약도 '흥행'…고양창릉 최종경쟁률 36.6대 1

입력 2022/01/24 06:00
총 1만3천500가구 모집에 13만5천명 몰려…신혼희망타운도 3.5대 1
신혼희망타운 중 서울대방 66.9대 1 최고…시흥거모·안산신길2는 미달
6902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남양주왕숙 등 4차 사전청약 일반공급 접수 모습

정부가 집값 안정을 위해 분양 물량을 미리 배정하는 사전청약이 높은 관심 속에 순항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경기 남양주왕숙, 고양창릉 등 수도권 4차 사전청약 공급지구에 대한 공공분양 접수 결과 총 1만3천552가구 모집에 13만5천907명이 신청해 10.0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고 24일 밝혔다.

공공분양은 17.3대 1(6천400가구 모집에 11만707명 신청), 신혼희망타운은 3.5대 1(7천152가구 모집에 2만5천200명 신청)의 경쟁률을 각각 기록했다.

3기 신도시인 고양창릉의 경우 36.6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남양주왕숙은 19.7대 1, 고양장항은 17.4대 1, 부천대장은 16.5대 1 등으로 집계됐다.




고양창릉 전용면적 84㎡의 경우 78가구 모집에 1만2천921명이 몰려 67.6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고양창릉 74㎡도 67.6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신혼희망타운 중에서는 유일한 서울지역인 대방지구의 경쟁률이 66.9대 1로, 역대 신혼희망타운 중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다만 신혼희망타운에서 시흥거모(740가구 모집에 293명 지원)와 안산신길2(558가구 모집에 228명 지원)는 각각 0.4대 1의 경쟁률로 모집 가구 수를 채우지 못했다. 이들 단지에서는 소형 평형의 청약률이 낮았는데 잔여 물량은 향후 본 청약에서 공급한다.

6902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신혼희망타운 (PG)

신혼희망타운 신청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30대가 73.6%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20대는 14.3%였다. 공공분양의 경우 30대 42.4%, 40대 27.7%, 50대 이상 23.4% 순이었다.




공공분양과 신혼희망타운 전체 신청자를 지역별로 보면 경기 61.7%, 서울 35.5%, 인천 2.7% 등의 순이었다.

국토부는 청약통장 적정 여부 확인 등을 거쳐 청약 자격별 선정방식에 따라 다음달 17일 당첨자를 발표하고, 소득·무주택 등 기준에 부합하는지 추가로 심사해 최종 당첨자를 확정할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해 4차에 걸친 사전청약으로 총 3만8천가구의 공급을 완료했다.

올해도 정부는 작년의 약 2배 수준인 7만가구(공공분양 3만2천가구, 민간분양 3만8천가구)를 사전청약을 통해 공급한다.

분기별 공급량은 1분기 1만5천300가구, 2분기 1만1천100가구, 3분기 1만1천200가구, 4분기 3만2천500가구 등이다.

4분기에는 도심복합사업을 통해 최초로 서울·수도권에서 4천가구 안팎의 물량이 공급된다.

사전청약 일정과 신청자격 등은 공공분양의 경우 '사전청약.kr', 민간분양은 '청약홈'(www.applyhome.co.kr)에서 각각 확인할 수 있다.

69020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2022년 공공 사전청약 계획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